뉴스 > 국제

펜스 "북한 독재 정권 핵 포기까지 최대 압박"

고정수 기자l기사입력 2018-02-19 06:50 l 최종수정 2018-02-19 07: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과의 탐색 대화 가능성을 열어 둔 미국이유인책 대신 압박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드러냈습니다.
펜스 미국 부통령은 북한 독재 정권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최대 압박을 지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정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미국이 북한과 대화를 위해 제재 완화를 비롯한 유인책을 제공할 뜻이 없다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고 있습니다.

북한과 탐색 대화가 가능하지만, 핵과 미사일을 완전히 검증 가능하도록 포기해야 변화가 있을 것이라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세제 개혁 행사에 참석해 같은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마이크 펜스 / 미국 부통령 (현지시간 17일)
- "미국은 북한 독재 정권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포기할 때까지 최대 압박을 계속할 것입니다."

미국 외교안보라인에서도 같은 주문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가능한 모든 수단을 써서 김정은 정권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북한의 대화 신호를 기다린다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도 대화를 위해 당근이 아닌 채찍을 쓰고 있다는 데 방점을 찍었습니다.

동시다발적인 미국의 대북 메시지는 대화 분위기 속에서도 최대 압박과 관여라는 기존 미국의 전략을 다시 확인시켜줬다는 분석입니다.

MBN뉴스 고정수입니다.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