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대화파'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돌연 은퇴 선언

박예은 기자l기사입력 2018-03-01 10:16 l 최종수정 2018-03-01 12: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미 대화 가능성이 거론되는 이 때에 미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이자, 대표적인 대화파인 조셉 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전격 사임 의사를 밝혔습니다.
대북 정책 갈등 때문에 그만두는 것은 아니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이 이 자리에 오면 더 효과적일 것이라는 언급이 묘한 여운을 남깁니다.
이동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대화를 통한 북핵 해법을 주장해 온 조셉 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

유엔을 통한 이른바 북미 간 뉴욕채널을 가동하며, 지난해 북한에 억류됐던 오토 웜비어 석방 협상을 주도했던 미 국무부 내 대표적 대화파입니다.

▶ 인터뷰 : 조셉 윤 /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지난해 4월)
- "비핵화가 (우리의) 목표고, 북한이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그런데 조셉 윤 대표가 "지금이 적절한 은퇴 시점"이라며 전격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조셉 윤 대표는 대북 정책 노선 갈등 때문에 사임하는 게 아니라고 말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가 나서면 더 효과가 있을 것 같다고 말해 입장차가 있었음을 에둘러 시사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조셉 윤 대표의 사임이 전적으로 개인적 결정이었다면서 대북 정책 변화나 차질은 없다고 우려를 일축했습니다.

▶ 인터뷰 : 헤더 노어트 / 미국 국무부 대변인
- "윤 대표가 북한을 다룰 수 있는 오직 한 사람은 아닙니다. 능숙한 사람들이 후보로 많이 대기하고 있습니다."

코피 전략에 반대한 빅터 차 주한 미 대사 내정자의 낙마에 이어 대화파 조셉 윤 대표의 은퇴 선언으로 미국 내 대북 강경론이 더욱 득세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MBN뉴스 이동화입니다. [idoido@mbn.co.kr]

영상편집 : 한주희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준석 "한 달 전부터 비단주머니에 '이것' 넣어놨다"
  • "오미크론, 감기+코로나 바이러스의 혼종"…감염 열쇠 풀리려나
  • 성일종 "李, 가난하게 큰 사람은 다 형수에게 쌍욕하고 살인자 변호하나"
  • "아빠가 생일선물로 7000만 원 주셨다" 사연에 누리꾼들 "신고한다"…왜?
  • 진중권, 조동연 소환하며 "박정희, 허리 아래 일 문제 삼지 않아"
  • 코로나 격리장병 식판엔 밥·김치·김만…軍 부실급식 또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