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문 대통령 3.1절 기념사에 반발 "극히 유감…절대 못 받아들여"

기사입력 2018-03-01 14:21 l 최종수정 2018-03-08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를 통해 일본을 위안부 문제의 가해자로 지칭하며 강도 높게 비판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2015년 한일 (정부간) 합의에서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했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일합의에 반하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이어 "극히 유감이다"며 "한국 측에게 외교 루트를 통해 즉시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또 "정상 간 합의를 하고 미국을 비롯해 해외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일부러 그런 평가를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며 "(양국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약속했고 일본은 합의에 기초해 할 일은 모두 했으니 한국에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라'고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 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고 일본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독도에 대해서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이라며 "지금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그만 끝내고 싶다"…30대 경찰, 유서 남기고 극단 선택
  • '대장동 핵심' 남욱 귀국…검찰, 체포 뒤 영장 청구
  • "다들 보고만 있었다" 전철 안에서 성폭행...美 '충격'
  • 95세 송해, '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질문에 "이상용? 아니면 이상벽?"
  • 김어준 "이재명 28%가 민심? 역선택 넘어선 조직표 동원"
  • 배우 정준호 대주주 회사, '직원 임금체불·임원 욕설' 논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