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불의 고리' 코스타리카서 규모 6.2 지진…피해보고는 아직

기사입력 2018-08-18 10:06 l 최종수정 2018-08-25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불의 고리'라고 부르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위치한 코스타리카 남부에서 17일(현지시간) 규모 6.2의 지진이 관측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미 지질조사국(USGS)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지진이 난 곳은 파나마 국경과 가까운 지역으로 알려졌습니다.

진앙은 골피토(Golfito)라는 소도시의 서쪽 2km 지점으로 파악됐습니다. 수도 산호세에서는 174km 떨어진 지역입니다.

진원

깊이는 지하 10km로, 매우 얕은 편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습니다.

규모 6.2는 심각한 피해를 낼 수 있는 강진으로 분류되나,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 상황은 아직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작년 11월 코스타리카에서는 규모 6.5 강진이 일어나 최소 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고 상당한 재산피해를 낸 바 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여야 원내대표 오전 회동…개원 협상타결 가능성 '주목'
  • 500원짜리 '비말 차단용 마스크' 오늘부터 온라인 판매
  • 통합당 사무처 인선도 파격…조직총괄에 호남 흙수저
  • 인종차별 항의시위 열흘째…무차별적 약탈에 한인 '불똥'
  • '깜깜이 감염' 늘었다…"대규모 유행 우려"
  • 플로이드 추모식 열려…"사법제도 바꿔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