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英 정부, 강아지·고양이 사육장 금지

기사입력 2018-08-22 16:20


영국 정부가 비윤리적인 강아지, 고양이 사육장을 금지할 예정이라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22일(현지시간) 전했다.
마이클 고브 환경부 장관은 이날 상업적인 강아지, 고양이 제삼자 판매 금지 규정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강아지나 고양이를 분양받거나 기르려면 사육자 또는 동물보호소에서 직접 데려와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따라 전통적인 애완동물 가게에서 강아지와 고양이를 파는 것도 금지된다.
또 직접 사육한 강아지만 팔

수 있게 되며, 1년에 3마리 이상의 새끼를 팔려면 허가증을 받아야 한다. 온라인 판매자는 허가증 번호와 애완동물이 거주하는 국가 등을 게시해야 한다.
영국 정부는 또 동물 학대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자에게 최고 5년 금고형의 더 엄한 선고를 내릴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