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WEF 보고서, "한국 성평등 115위"…남녀 성 격차 여전

기사입력 2018-12-18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세계경제포럼(WEF)이 18일(현지시간) 발표한 2018년 세계 젠더(성) 격차 보고서에서 한국이 전체 149개국 중 115위를 기록해 여전히 하위권에 머물렀다.
이에 따르면 한국은 성 격차 지수가 0.657로, 103위를 차지한 중국(0.673), 110위 일본(0.662)보다 낮은 순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지난해 보고서에서도 성 격차 지수 0.650을 기록해 조사 대상 144개국 중 118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작년 대비 0.007 높아진 성 격차 지수를 기록했지만, 증가세가 거의 미미한 수준이라 양성평등이 개선되었다고 말하기엔 다소 어렵다고 볼 수 있다.
성 격차 지수가 1에 가까울수록 양성평등이 이루어진 국가이다.
세계경제포럼(이하 WEF)은 전 세계의 저명한 기업인, 정치가, 학자, 언론인 등이 모여 세계 경제에 관해 논의하는 국제민간회의이다.
WEF는 2006년부터 경제 참여·기회, 교육 성과, 보건, 정치 권한 등 주요 4개 부문에서 국가별 성별 격차를 수치화해 매년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한국은 올해도 경제 참여·기회 부문(0.549)에서 낮은 성 평등 지수를 기록했고, 특히 정치 권한(0.134) 부문에서 심각하게 낮은 성 평등 지수를 나타냈다.
두 부문은 각각 124위, 92위를 기록했다.
추정 근로 소득(구매력 기준) 수준은 남성이 5만2590달러를 기록했지만, 여성은 절반 수준인 2만4054달러에 그쳤다.
정치 권한 부문에서 여성 의원 비율은 102위, 여성 각료 비율은 119위 등 하위권에 머물렀다.
교육 부문은 초·중등 교육 기회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지만, 고교 졸업 후 3차 교육 평등은 작년보다 한 계단 내려간 113위로 내려갔다.
보건 부문에서도 기대 수명 평등은 작년처럼 1위를 차지했으나 출생 남녀 성비 불균형은 137위로 작년 132위보다 악화했다.
WEF

는 완전한 양성평등을 이루는 데 108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하면서 경제적 격차를 줄이는 데는 무려 202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성 격차가 가장 작은 나라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아이슬란드가(0.858)로 1위를 유지했고 노르웨이(0.835), 스웨덴(0.822) 등이 뒤를 이었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삼성전자 '어닝쇼크'…영업이익 31.7% 급감 [김주하 AI 뉴스]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대낮에 아내 살해한 남편, 자신 제압한 시민에 "너도 이해할 걸?"
  • 헌재 "훔칠 의사 확인 안됐는데 기소유예는 평등권 침해"
  • 美 경찰 '정전 사태' 주범 공개에 네티즌 '빵'터졌다..."키 84cm·몸무게 16kg"
  • 근무 5분 만에 '편의점털이'한 아르바이트생…알고 보니 동종 전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