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김정남 암살사건 재판, 증인 진술 공유 문제로 지연

기사입력 2018-12-19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동남아 여성들의 재판이 당분간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19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샤알람 고등법원은 전날 검찰 측 증인 7명의 경찰 진술 내용을 제공해 달라는 인도네시아 국적 피고인 시티 아이샤(26·여)의 요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증인들이 경찰에서 진술한 내용 등이 미리 공개될 경우 이들과 접촉해 진술 내용을 바꾸려는 시도가 이뤄질 수 있다는 검찰의 주장을 받아들여 기각 결정을 내렸다.
시티의 변호인은 증인 7명 중 5명의 종적이 묘연한 상황이기 때문에 원활한 변호가 불가능하다면서 재판부의 결정에 즉각 항고했다.
아울러 시티와 함께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국적자 도안 티 흐엉의 재판 역시 지연될 가능성이 크다.
재판부는 오는

21일 시티 측의 항고 절차가 끝날 때까지 흐엉의 변론을 연기할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시티와 흐엉은 작년 2월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체포돼 재판을 받아왔다.
[디지털뉴스국 정소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NASA "'지구 방어용 우주선', 목표했던 소행성과 정확히 충돌"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윤 대통령 발언 백악관 반응은…고위 당국자 "문제없다"
  • 가양역 실종 남성 추정 하반신 발견…이수정 "범죄 가능성 완전 배제 어려워”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단독] 세입자 몰래 바뀐 집주인…수백 채 전세보증금 미반환 '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