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베트남 기혼 여성 58% 가정폭력 겪는다…"피해 사실은 숨겨"

기사입력 2018-12-24 13:40 l 최종수정 2018-12-31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베트남 기혼 여성들 중 가정폭력에 시달리지만 정작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24일) 현지 온라인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와 유엔이 공동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 베트남 기혼 여성의 58%가 남편으로부터 최소 1차례 폭력 피해를 봤습니다.

또 기혼 여성의 10%는 배우자에 의한 성폭행 피해 경험이 있었습니다. 남편에 의한 성폭행은 연령이나 학력 수준과 상관없이 자행됐습니다.

그러나 대다수 피해 여성은 참고 견디며 피해를 외부에 알리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피해 여성의 절반가량은 남편의 폭력을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고, 87.1%는 정부나 관련 기관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응답했습니다.

베트남 여성박물관은 최근 '닫힌 문 뒤'를 주제로 한 전시회를 열고 심각한 가정폭력 실태를 고발했습니다.

익명을 요청한 30대 대학 강사는 지식층인 남편이 문을 잠근 채 수시로

폭행한다고 고충을 토로했고, 30대 은행원은 남편이 흉기를 휘두르기도 한다고 피해를 털어놨습니다.

이들은 그러나 "남편의 직업이나 아이들의 장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피해 사실을 숨긴다"고 말했습니다.

이혼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과 남편을 감옥에 보냈다는 비난을 받을까 봐 가정폭력을 견딘다는 여성도 있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진중권 "공수처, 민초들 삶과 아무 관계 없는데 목숨 거는 이유 모르겠다"
  • 직원 2명 확진된 판교 삼성메디슨 162명 전원 음성 판정
  • 자수성가 '슈퍼개미' 수백억대 주가조작으로 징역 7년
  • '음주운전' 개그맨 노우진,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
  • 제주·전남 태풍 특보…"위험지역 피하고 가스 밸브 잠그세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