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125년 전통 美백화점 체인 시어스, 청산위기 극적 모면

기사입력 2018-12-29 17:48 l 최종수정 2019-01-05 18:05



파산 절차를 밟고 있는 125년 전통의 미국 백화점 체인 시어스(Sears)가 에드워드 램퍼트 회장 개인 소유 헤지펀드의 막판 인수 제의로 청산 위기에서 가까스로 벗어났다고 CNBC·블룸버그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한때 워런 버핏의 뒤를 잇는 투자 신동으로 꼽힌 램퍼트 회장이 소유한 헤지펀드인 ESL 인베스트먼트는 시어스 알짜배기 매장 425곳을 44억 달러(약 4조9천억 원)에 인수하는 입찰을 청산 데드라인인 이날 오후 4시에 맞춰 제출했다고 CNBC는 전했습니다.

램퍼트의 제안이 없었다면 시어스는 곧장 청산될 위기였습니다.

ESL 인베스트먼트는 입찰을 위해 복수의 투자은행에서 13억 달러를 유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블룸버그는 램퍼트와 ESL 인베스트먼트에서 나온 마지막 순간의 제의가 시어스와 5만여 명의 직원을 극적으로 회생하게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램퍼트는 505개 우수 매장에 대한 일괄 인수 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CNBC는 ESL 인베스트먼트의 제의가 1월 초 적격 입찰 여부에 대한 투자자와 파산법원의 심사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청산 위기를 완전히 모면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관측했습니다.


1893년 시카고에서 세계 최초 우편 주문 판매업체로 출범한 시어스는 1925년 시카고 웨스트사이드에 첫 매장을 열었고, 1974년 시카고 도심에 당시 세계 최고층(108층·442m)인 시어스타워(현 윌리스타워)를 올리는 등 1980년대까지 미국 내 최대 소매기업으로 전성기를 구가했습니다.

그러나 1990년대 들어 월마트 등에 밀려 서서히 쇠락하기 시작했고 2000년대에는 아마존으로 대표되는 거대 온라인 쇼핑

몰이 생겨나면서 극심한 경영난에 시달렸습니다.

시어스는 지난 1년여간 매장 폐쇄와 정리해고를 빠르게 진행하면서 연간 운영비용을 10억 달러 절감하고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는 등 전략적 변화를 추진했으나 실효를 보지 못했습니다.

결국 지난 10월 파산보호(챕터11)를 신청했고 법원에서 실적 좋은 매장 매각 계획을 승인받은 상태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