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홍콩 잇단 '백색테러'…"중국 본토출신 추정"

기사입력 2019-08-12 13:54 l 최종수정 2019-08-19 14:05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하는 홍콩에서 중국 본토 출신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시위대를 마구 폭행하는 '백색테러' 사건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오늘(12일) 홍콩 명보,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전날 홍콩 노스포인트 지역에서는 옷 위에 '푸젠인(福建人)'이라고 새겨진 붉은색 옷을 입은 사람들이 무리 지어 다니면서 시위대를 폭행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날 오후 4시 무렵 한 무리의 붉은 옷을 입은 사람들이 노스포인트 지역의 한 건물 밖에서 시위대와 시민을 마구 구타했고, 오후 6시 무렵에는 현장을 취재하던 명보 기자가 한 남성에게 폭행당했습니다.

저녁 7시 40분 무렵에는 송환법 반대 시위대를 상징하는 검은색 옷을 입은 사람이 10여 명으로부터 마구 폭행당해 얼굴에서 피를 흘렸습니다. 현장에 있던 명보 기자도 함께 얻어맞았습니다.

친중파 진영의 한 소식통은 "이들은 중국 본토 조직에서 온 사람들로, 송환법 반대 시위대와 맞붙기 위해 온 사람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오후 들어 노스포인트 곳곳에서 붉은색 옷을 입은 많은 사람이 눈에 띄었지만, 홍콩 경찰은 이들을 해산하려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고 명보는 지적했습니다.

노스포인트 지역에서는 지난 5일 저녁에도 백색테러 사건이 벌어진 바 있습니다.

당시 노스포인트 지역에서는 흰옷 차림의 10여 명이 각목 등으로 시위대를 마구 폭행했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곧바로 시위대의 수에 밀려 '홍콩제일청년회의단' 간판을 단 건물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당시 이들 백색테러 용의자가 푸젠성 출신의 홍콩인을 뜻하는 '푸젠방'이라는 것과, 이들이 다시 시위대와 충돌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서는 중국 본토의 푸젠성 사람들이 복수를 위해 홍콩으로 향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면서 '푸젠방'이 인기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지난달 21일 백색테러 사건 이후 이와 유사한 시위대 폭행 사건이 잇따르면서 홍콩 사회는 불안에 떠는 모습입니다. 당시 위안랑 전철역에서는 흰옷을 입은 100여 명의 건장한 남성이 각목 등으로 송환법 반대 시위 참여자와 시민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해 최소 45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한편 어제(11일) 시위에서는 홍콩 경찰이 시위대로 분장해 체포 작전에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고 홍콩 언론이 전했습니다.

명보 등에 따르면 이날 저녁 10시 무렵 코즈웨이베이 지역에서 경찰이 진압 작전에 나선 가운데 검은 옷을 입고 마스크, 헬멧 등을 써 시위대처럼 보이는 사람들이 시위 참가자를 체포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들은 시위대처럼 분장한 후 그들 사이에 섞여 있던 사복 경찰들로, 경찰의 진압 작전이 전개되자 바로 옆의 시위대를 체포한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언론은 전했습니다.

전날 홍콩 경찰은 콰이퐁, 타이쿠 등의 여러 전철역 내부에서 최루탄을 시위대에게 쏘고, 시위대 바로

앞에서 최루탄을 발사하는 등 강경한 진압 작전을 펼쳤고 이 과정에서 부상자가 속출했습니다.

이에 대해 홍콩 경찰은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으로 한 경찰관이 다리 등에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시위대가 과격하게 행동했다고 주장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