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스라엘 총리 부인의 갑질…기내 환영방송 없자 조종실 `돌진`

기사입력 2019-08-20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부인이 항공기 탑승 때 조종사가 기내 환영 방송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조종실로 진입을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네타냐후 총리의 부인인 사라(60) 여사는 이미 호화스러운 소비행태와 직원들에 대한 '갑질'로 여러 차례 입길에 오른 바 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사라 여사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남편 네타냐후 총리와 함께 항공편으로 이틀간의 우크라이나 국빈 방문길에 나섰다.
사라 여사는 조종사가 자신의 탑승을 환영하는 기내 방송을 하지 않자 화가 난 듯 자리에서 일어났고 주의를 주겠다며 조종사와의 만남을 요구했다고 이스라엘 '채널12' 방송이 보도했다.
하지만 사라 여사는 자신의 경호 요원들의 만류로 조종실에 들어가지 못 하고 제자리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동 직후 기장은 사라 여사의 탑승을 환영한다는 방송을 새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총리실은 이번 일에 대해 공식적으로 부인하지는 않고 보도 내용이 "왜곡됐다"고 비판했다.
총리실 소속 대변인은 "오해가 있어 즉시 바로잡혔고 비행은 예정대로 진행됐다"며 "경호 요원들과 관련한 이야기는 완전한 거짓으로, 총리의 중요한 해외방문에 대한 관심을 딴 데로 돌리려는 또 다른 기도"라고 지적했다.
사라 여사는 이미 여러 차례 부적절한 행위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사라 여사는 정부가 지원하는 전속 요리사를 두고도 나랏돈으로 고급 레스토랑의 음식을 주문한 혐의로 기소된 것과 관련해 지난 6월

혐의를 일부 인정하면서 벌금과 국고 반납분을 포함해 약 1만5000달러(약 1800만원)를 부담하게 된 바 있다.
사라 여사는 또 관저 청소담당 직원을 학대했다는 이유로 4만2000달러(약 5000만원)를 배상하란 판결을 받았으며, 가정부였던 여성을 학대했다는 이유로 피소돼 소송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찰이 안 하면 내가 한다'…미국 연못서 아들 시신 찾아낸 엄마의 끈기
  • [속보] 尹대통령, 교육장관 후보자에 이주호 前교육장관 지명
  • 조응천 "검사 오래하면 'XX' 입에 붙어…조금 억울할 것"
  • 유승민 연일 윤 비판…"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코미디 그만해야"
  •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