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라크 바그다드 시위현장 무차별 '학살'…130여명 사상

기사입력 2019-12-08 09:50 l 최종수정 2019-12-15 10:05


이라크 반정부 시위 현장에서 정체불명의 괴한들이 총기를 난사하고 흉기로 공격해 20여명이 숨졌습니다. 이어 의회 최대 계파 수장의 집을 노린 폭격까지 벌어져 정정 불안이 급격히 고조했습니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이슬람 휴일인 그제(6일) 오후 8시께 반정부 시위대가 모여 있는 킬라니 광장에 무장한 괴한들을 태운 픽업트럭 4대 등 차량 행렬이 총성과 함께 들이닥쳤습니다.

이들은 시위대와 진압 병력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하고,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이어 시위대가 점거한 주차빌딩에 불을 지른 후 현장을 벗어났습니다.

이로 인해 시위대와 경찰 등 25명이 숨지고 130명이 다쳤다고 AP통신이 어제(7일) 보도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경찰과 의료인력의 발언을 종합해 23명이 죽고 127명이 다쳤다고 집계했습니다.

외신은 이날 한자리에서 20여명이 숨진 총기난사와 흉기 공격을 '학살'로 표현했습니다.

어제(7일) 바그다드 타흐리르 광장에는 대규모 군중이 운집해 시위대의 죽음을 애도하는 한편 결연히 시위를 이어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이날 사망자 다수는 시아파 성직자로 이라크의회 최대 계파 '사이룬'을 이끄는 무크타다 알사드르의 민병대 조직, '사라야 알살렘'(평화 여단), 속칭 '푸른 모자' 소속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최근 시위 현장 여러 곳에서 흉기 공격이 벌어진 후 킬라니 광장에서 시위대를 보호하는 경비대 역할을 하고 있었습니다.

무장괴한의 공격 몇 시간 후 나자프에 있는 사드르의 자택도 무인기 폭격을 받았습니다.

마침 이란을 방문한 사드르는 드론 폭격을 피했으며, 건물 외부 일부만 파손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종전에 사드르는 사임한 압둘-마흐디 총리 정부를 지지했으나 시위대 지지로 돌아선 인사입니다.


최근 이라크 시위 현장에서는 시위대를 향한 총격과 흉기 공격이 잇따랐습니다.

시위대를 향한 총격의 주체는 지금까지 군경이나 민병대 조직이었지만, 이날

총격은 시위대와 경찰을 가리지 않고 이뤄져 배후나 동기를 파악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바르함 살레 이라크 대통령은 "범죄자의 신원을 밝혀내 정의의 심판을 해야한다"고 수사 당국에 주문했습니다.

AFP 통신 집계에 따르면 올해 10월 초 시작한 이라크 반정부 시위와 진압 과정에서 지금까지 450명이 숨지고 2만명이 부상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