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사망 증가 조짐…"봉쇄 조처 이달말까지 연장"

기사입력 2020-04-10 08:34 l 최종수정 2020-04-17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모두 증가했습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어제(9일) 오후 6시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 수가 14만3천626명으로 전날보다 4천204명(3%)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하루 새 새로 발생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증가한 것입니다. 지난 5일부터 3천명대를 유지해온 일일 신규 확진 규모가 나흘 만에 다시 4천명대로 늘었습니다.

신규 확진 규모는 지난 4일 4천805명, 5일 4천316명, 6일 3천599명, 7일 3천39명 등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다 전날 3천836명으로 상승 전환했습니다.

누적 사망자 수는 610명(3.5%) 많아진 1만8천27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하루 신규 사망자 수는 전날 542명에서 68명 늘었습니다. 일관된 추세 없이 증가와 감소를 반복하는 모양새입니다.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2.73%입니다.

누적 완치자 수는 1천979명 증가한 2만8천470명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중증 환자 수는 3천693명으로 전날보다 88명 줄었습니다. 엿새 연속 감소세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탈리아 정부가 오는 13일까지인 봉쇄 조처를 최소 2주 이상 추가 연장하는 쪽으로 사실상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NSA 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정부가 비필수 업소와 사업장 폐쇄 등의 조처를 2주 연장할 예정이라고 이날 보도했습니다.

전 국민 외출제한령도 내달 3일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3대 전국 노조 가운데 하나인 이탈리아노동연합(UIL)도 이날 주세페 콘테 총리를 비롯한 내각 장관들과 면담을 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내달 3일까지는 봉쇄 조처를 유지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노조 측은 "콘테 총리가 당장은 봉쇄 조처를 풀 여건이 마련되지 않았다며 연장 방침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정부는 상황이 허락한다면 제한적인 영역의 생산활동만 이달 말 이전에 재개를 허용할 수 있다는 뜻을 피력했다고 합니다.

이탈리아는 지난달 어제(9일) 전국 이동제한령을 내린 데 이어 2주 뒤에는 자동차·섬유·가구 등 비필수 사업장의 생산활동 중단 조처를 단행했습니다. 식당·술집 등의 업소도 영업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앞서 콘테 총리는 이날 영국 공영방송 BBC와의 인터뷰에서 전문가들의 승인을 전제로 이달 말부터 봉쇄 조처를 단계적으로 완화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콘테 총리는 오늘(10일) 내각회의를 열어 봉쇄 조처 연장 방안을 의결할 예정입니다.

한편, 이탈리아와 미국 간 합작 자동차업체인 피아트크라이슬러는

정부의 봉쇄령 완화와 동시에 이탈리아 내 생산공장을 재가동할 수 있도록 노조 측과 노동자 안전 대책에 합의했다고 ANSA 통신은 전했습니다.

합의안에는 전 사업장에 대해 ▲ 마스크 착용 의무화 ▲ 출근 시 체온 측정 ▲ 최소 1m 이상의 안전거리 유지 ▲ 손소독제 등 위생 제품 구비 ▲ 스마트 근무(재택근무) 활용 등이 담겼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정진석 "MZ세대가 정치파업 끝내…'87체제' 대체할 새 물결"
  • "고속도로였으면 죽었다"...수리 마친 벤츠 앞바퀴 빠졌다
  • '적정 축의금'은 얼마?…MZ세대 속 마음 들여다 보니
  • [카타르] '백혈병 소녀' 소원 "손흥민 선수 골넣고 '럭키칠곡 포즈' 해주세요"
  • [카타르] '16강 상대' 브라질 네이마르, 휴대폰 배경 화면은?
  • 스페인 공주가 푹 빠진 '훈남' 축구 선수는 누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