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코로나19, 임신부 태반에도 영향…"상처·혈전 발견"

기사입력 2020-05-23 09:46 l 최종수정 2020-05-30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임산부 태반에서 상처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일리노이주 노스웨스턴 여성병원에서 3월 18일∼5월 5일 출산한 여성 16명 모두의 태반에서 상처 흔적이 발견됐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간으로 어제(22일) 전했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산모 16명 중 15명은 건강한 아이를 순산했고 1명은 유산했습니다. 태어난 아이들은 모두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산모 80%의 태반에서는 태아에게 가는 혈류를 손상할 수 있는 일종의 상처가 발견됐고, 40%의 태반에서는 혈전이 있었습니다.

제프리 골드스타인 박사는 "코로나바이러스와 혈전 사

이 연관성을 뒷받침해주는 연구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태반 혈류에 문제가 생기면 태아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거나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합니다.

골드스타인 박사는 코로나19에 걸린 산모가 낳은 아이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는지 계속 추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논문은 미국 임상병리학 저널에 실렸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안양·군포서 '제주 단체여행' 교회 신도·가족 9명 확진
  • 美 전문가 "트럼프, 한국전쟁 종전 나서도 놀라운 일 아냐"
  • '국민에게 더 가까이' 소통에 중점 둔 비서관 인사
  • 부산 고3 확진자 접촉 115명 전원 음성 판정
  • 아동음란물 소지한 학원장 협박한 수리업자
  • 故리원량 부인 "남편 이름 딴 거리 원치 않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