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파키스탄 여객기 추락으로 97명 사망…2명 생존

기사입력 2020-05-23 10:20 l 최종수정 2020-05-23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파키스탄 주택가로 추락해 불탄 여객기 잔해 / 사진=연합뉴스
↑ 파키스탄 주택가로 추락해 불탄 여객기 잔해 / 사진=연합뉴스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에 추락한 A320 여객기에서 탑승자 99명 가운데 97명이 숨지고, 2명이 기적적으로 생존했다고 현지 매체 돈(Dawn)이 보건 당국을 인용해 23일 보도했습니다.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파키스탄국제항공 라호르발 카라치행 A320 여객기(PK8303편)가 전날 오후 2시 45분쯤 신드주 카라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에 추락했습니다.

사고기는 수차례 착륙을 시도하다가 활주로에서 1㎞도 안 된 곳에 떨어졌습니다.

탑승 인원은 항공 당국의 두 차례 정정 끝에 승객 91명과 승무원 8명 등 총 99명으로 파악됐습니다.

신드주 보건 당국은 이날 오전 "97명의 사망자가 확인됐고, 생존자는 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카라치시 관계자는 "80구 이상 시신을 수습했으나 완전한 현장 정리에는 2∼3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사고기에 한국인 탑승자는 없고, 미국 국적자는 1명으로 확인됐습니다.

탑승자 상당수는 라마단 종료를 축하하는 '이둘피트리' 명절을 즐기기 위해 집을 나선 파키스탄인 가족 단위 여행객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기가 주택가로 추락하면서 여성과 아이들 수십 명도 다쳤습니다.

사고 당시 남성들은 이슬람사원에서 열리는 금요합동 기도회에 참석 중이었습니다.

사고기 생존자가 처음에는 3명으로 알려졌으나 1명은 주택가에 있다가 부상한 여성으로 파악됐습니다.

'기적의 생존자'는 사고기 앞줄에 앉아 있던 펀자브 은행장 자파 마수드와 무함마드 주바이르라는 또 다른 남성입니다.

가벼운 상처만 입은 무함마드는 "정신을 차리고 보니 사방에서 비명이 들렸고, 눈에 보이는 것은 화염뿐이었다"며 "나는 어떤 사람도 볼 수 없었다. 단지 그들의 비명만 들을 뿐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안전벨트를 풀고, 약간의 빛이 보이자 불빛을 향해 갔다. 3m 정도 높이에서 뛰어내려야 했

다"고 덧붙였습니다.

생존자들은 안정적인 상태로 전해졌습니다.

비상사태가 선포된 카라치 공항 인근 모든 병원은 사상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중입니다.

익명의 항공 당국 관계자는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착륙 전 기술결함으로 랜딩기어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사고 원인을 결정짓기에 이르다"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정은 22일 만에 등장 "핵전쟁 억제력 강화"
  • 민주당 오늘 국회의장 후보로 박병석 의원 추대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윤미향 참석하나
  • 택배 포장 테이프에 실종 아동 몽타주…'희망테이프' 캠페인
  • 구미 고3 발 감염 확산…교회 목사·신도 등 확진
  • 中 '홍콩 보안법' 강행에 홍콩서 주말 반대 시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