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경제수장' 파월·므누신, 나란히 '추가 대책' 촉구

기사입력 2020-07-01 08:40 l 최종수정 2020-07-08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경제 정책의 양대 수장인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경제 여파를 우려하면서 나란히 추가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현지시간으로 오늘(30일)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경제의 앞날이 매우 불확실하다"면서 "바이러스 억제의 성공 여부에 많은 부분을 의존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는 "또 필요한 동안 구호 제공과 회복 지원을 위한 정부의 정책 조치들에 경제의 앞날이 달려있다"며 어떠한 형태의 부양책도 너무 일찍 거둬들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습니다.

아울러 2분기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감소가 "사상 최대 규모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사람들이 광범위한 활동에 다시 참여해도 안전하다고 확실할 때까지는 완전한 회복이 일어날 것 같지 않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앞서 그는 지난 16일 상원 은행위원회에서도 "회복 시기와 강도에 관해 커다란 불확실성이 남아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이날 하원에 함께 출석한 므누신 장관은 "7월 말까지" 추가 재정부양책을 통과시키는 것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은 지난 5월 각 주 정부에 1조 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총 3조5천억달러(약 4천210조 원) 규모의 추가 부양법안을 가결했으나, 공화당은 예상보다 빠른 경기 회복으로 추가 재정 지출의 필요성이 줄어들었다며 미온적인 태도를 보입니다.

므누신 장관은 또 중소기업 고용 유지를 위한 급여보호프로그램(PPP) 용도로 책정된 예산 중 남은 1천400억달러(약 168조 원)를 레스토랑, 호텔

을 비롯해 코로나19의 타격을 가장 심하게 받은 업종을 지원하는 데 사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해당 예산)전용에 초당적 지지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돈을 빨리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파월 의장은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므누신 장관은 얼굴을 가리지 않고 답변해 대조를 이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대법,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이재명 16일 최종 선고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200mm 넘는 물 폭탄에…'사망·침수·산사태' 곳곳 상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