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비건 다음 주 방한"…10월 북미회담 가능성

윤지원 기자l기사입력 2020-07-04 08:40 l 최종수정 2020-07-04 0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다음 주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이 방한할 것으로 알려져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있을지 관심이 모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에서는 10월에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질 수 있다는 이야기가 솔솔 나오고 있습니다.
윤지원 기자입니다.


【 기자 】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이 다음 주 방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는 7일부터 2박 3일의 방한 기간 중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해 국내 외교·안보 라인을 두루 접촉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앞서 비건 부장관이 북미 관계와 관련해 "상당한 진전을 만들어낼 시간이 여전히 있다"며 협상 재개 의지를 드러낸 만큼, 이번 방한이 교착상태에 따진 비핵화 협상과 남북관계가 진전을 이룰 중대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에서는 '10월의 서프라이즈'에 대한 이야기가 솔솔 나오고 있습니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막판 판세 역전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미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도 '10월 북미회담'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 인터뷰 : 수미 테리 /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선임연구원
- "김정은, 김여정이 '굿 캅, 배드 캅' 역할을 하는 것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과 막판 딜을 노리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가능성은 있다고 봅니다."

다만, 반대로 북한이 미국 대선 직전 도발해 긴장을 고조시킬 가능성도 여전하다고 말했습니다.

MBN뉴스 윤지원입니다.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청와대 정무수석 최재성·민정수석 김종호·시민사회수석 김제남 내정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