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기사입력 2020-07-06 12:06 l 최종수정 2020-07-13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위스 한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사육사를 물어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오늘(6일)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시 20분쯤 스위스 취리히동물원에서 55세 여성 사육사가 관람객들이 보는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게 물려 숨졌습니다.

취리히동물원은 성명을 통해 동물원 응급구조팀이 출동해 호랑이를 우리 밖으로 유인한 뒤 부상한 사육사를 응급처치했으나 끝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동물원장 제베린 드레슨은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했습니다.

취리히동물원은 이날 사고 여파로 폐장했습니다.

이 사고를 목격한 사람들에게는 심리상담 서비스가 제공됩니다.

동물원이나 보호구역에서 동물들의 공격을 받는 일은 흔하지 않지만, 취리히동물원에서는 지난해 12월에도 악어 한 마리가 우리를 청소하던 사육사의 손을 물었다가 총살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청와대 떠난 김조원에 "강남 집값 오른다는 신념 표현"
  • [속보] 부산 또 무더기 확진…러 어선 선원 4명+확진자 접촉 5명
  • 길리어드, 미국 FDA에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사용 승인 신청
  • 윤석열, 신임 검사장들 접견서 "검찰은 국민의 것"
  • 청와대 떠나는 강기정·김거성 "영광이었다"…김조원은 모습 안보여
  • 열흘째 통제된 잠수교…집중호우로 이재민 7천 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