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시카고 도심서 흉기에 찔려 숨진 시신 발견...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

기사입력 2020-07-11 10:14 l 최종수정 2020-07-18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시카고 도심 공원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지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뒤늦게 확인돼 치안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10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전 9시 30분께 시카고 관광명소 그랜트파크에서 시신 한 구를 수습했습니다.

58세 남성이라는 사실 외에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 피해자는 경찰 확인 당시 목과 등에 자상을 입고, 어깨에 칼날이 꽂힌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한 남성이 같은 자리에 사흘째 엎어져 있다"는 한 여성의 신고를 받고 확인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확인 당시 이 남성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으며,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찰은 피해 남성이 얼마나 오래 방치돼 있었는지는 아직 알 수 없다면서 이번 사건을 살인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1993년 미 국립 사적지로 등재된 시카고 그랜트파크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2008년 대선 승리 후 당선 수락 연설을 한 곳으로도 유명합니다.

미시간호변에 인접한

1.29㎢ 규모의 그랜트파크는 시민들의 휴식처일 뿐 아니라 버킹엄분수·밀레니엄파크·시카고 미술관·뮤지엄 캠퍼스 등 관광 명소들과 맞닿아 있어 유동 인구가 많습니다.

시카고 시는 도시 남부와 서부의 저소득층 밀집지구에서 그치지 않는 총기·폭력 사고로 '치안부재' 상태라는 오명을 쓰고 있으나, 도심 지역은 안전지대로 간주돼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헬기 동원해 의암댐 실종자 수색…유속 빨라 난항
  • 민주, 전월세전환율 확 낮춘다…신규계약에도 전월세상한제 제안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여권 "북한 무단 방류에 강한 유감"…대북지원은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