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무고한 흑인소녀들 땅에 엎드리게 하고 수갑 채운 美 경찰... 또 과잉진압 논란

기사입력 2020-08-08 11:35 l 최종수정 2020-08-15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에서 경찰이 무고한 흑인 소녀들을 땅바닥에 엎드리게 하고 수갑을 채운 사실이 알려져 또다시 과잉진압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경찰은 소녀들이 탄 차가 도난됐다고 보고 검문했지만, 알고 보니 번호만 같은 다른 차량이었습니다.

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 콜로라도주의 조지 브라클러 제18 사법구역 지방검사는 해당 경찰관들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브라클러 검사는 "조사 결과 해당 경찰관들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판단되면 주저하지 않고 기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일 콜로라도 오로라 경찰은 인근 주차장에 있던 한 차량이 도난된 것으로 판단하고 타고 있던 5명을 모두 내리게 했습니다.

운전자였던 브리트니 길리엄은 당시 자신의 딸(6), 여동생(12), 10대 조카 2명과 네일샵에 가던 길이었다고 미 CNN방송에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게 총을 겨누며 땅에 엎드리게 했습니다. 일부에는 수갑도 채웠습니다.

하지만 곧 해당 차량은 도난 차량과 번호만 같은 무관한 차량인 것으로 확인돼 경찰은 이들을 풀어줬습니다.

당시의 검문 장면을 담은 영상이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하며 해당 경찰관들은 거센 비판을 받았습니다.

목격자가 촬영한 영상에는 경찰들에게 둘러싸인 소녀들의 울음소리가 담겼으며, 지나가던 주민들이 경찰관들에게 왜 소녀들에게 총을 겨누는지 묻기도 했습니다.

오로라 경

찰은 사건 다음 날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소녀들이 탔던 차량이 실제로 올해 초 도난 신고를 받은 적이 있어서 착오를 일으켰다고 해명했습니다.

길리엄은 "경찰은 아이들에게 '잠시 옆으로 가 있어라, 어머니와 이모에게 몇 가지 물어볼 게 있다'는 식으로 말했을 수도 있었다"며 경찰이 과잉진압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고려대 교수들,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촥'…연구비 등 7천만 원 탕진
  • 의대생 "국시 응시하겠다" 성명에…정부 "추가 시험 불가"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