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길리어드, 미국 FDA에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사용 승인 신청

기사입력 2020-08-11 09:23 l 최종수정 2020-08-18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는 현지 시간으로 오늘(10일) 미 식품의약국(FDA)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의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습니다.

렘데시비르는 원래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 치료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나 다수 국가가 코로나19 치료제로 수입하고 있습니다. 현재 유럽연합(EU), 호주, 일본, 캐나다 등이 렘데시비르의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미국 내 임상시험에서도 코로나19 환자들의 회복 기간을 앞당기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5월 FDA는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을 승인했으나, 이는 한시적인 조치입니다.

길리어드는 이번에 완전한 사용 승인을 신청하면서 '베클루리'(Veklury)라는 브랜드명으로 렘데시비르를 시장에 팔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9월 말까지의 렘데시비르 공급 물량을 거의 다 확보했습니다.

길리어드는 전세계 공급을 위해 미 대형 제약사 화이자를 포함한 다른 기업들과 제조·공급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31개 주 법무장관들이 가격 인하를 위해 길리어드 외에 다른 제약사에도 이 치료제의 생산을 허용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연방정부에 보내기도 했습니다.

이날 사용 승인 신청에도 불구하고 길리어드 주가는 뉴욕증시에서 1.2% 떨어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어깨 부딪치자 시민 때리고 도주…잡고 보니 경찰관
  • [백신] 독감 백신 증후군 뭐길래…접종 뒤 사망 원인은?
  • [단독] 서울 한복판에서 필로폰 투약 잇따라…제 발로 신고하기도
  • 강남 학원강사 2만 명 전수조사…수능 앞둔 학원가 술렁
  • [단독] 4차 산업혁명 연수가 와인 농장 방문?…공공기관 혈세 낭비 의혹
  • 추미애 "국민을 기망한 대검"…윤석열 국감서 입장 밝히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