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한, 아베 향해 "성과물 내놓지 못한 무능아…사퇴 이유 치매가 알맞아" 막말

기사입력 2020-09-19 14:59 l 최종수정 2020-09-26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 선전매체가 퇴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를 "미치광이", "무능아" 등의 거친 수사를 동원해 조롱했습니다.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9일 한세령 사회과학원 연구사 명의로 '정치 송장의 단말마적 발악' 제목의 글을 실어 아베 전 총리의 최근 북한 관련 언급을 조목조목 비판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가 재임하던 지난 11일 "북한은 우리나라(일본)를 사정에 넣는 탄도미사일을 수백 발 보유하고 있다"고 발언한 것 등을 문제 삼으며 "군국주의 야망이 골수에까지 꽉 들어찬 미치광이만이 지껄일 수 있는 궤변"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를 "집권 기간 아무런 성과물도 내놓지 못한 무능아"라고 몰아붙였습니다.

한 연구사는 아베 전 총리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등을 꾸준히 제기한 것을 두고 "반(反)공화국 모략 책동"이라며 "이러한 정치 속물이니 평양의 문고리 한번 잡아보지 못하고 우리에게서 비루먹은 똥개 취급을 당한 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고 조소했습니다.

특히 아베 전 총리가 궤양성 대장염 재발을 이유로 물러난 것을 두고도 "그보다는 과대망상에 빠져 시국을 보는 눈이 어둡고 헛소리만 자꾸 늘어놓는 치매 증세가 더 알맞은 사유가 아닌가"라고 비꼬았습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새 일본 총리를 향해서도 견제구를 던졌습니다.

한 연구사는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일본의 새

내각이 '아베 노선의 계승'이니 하며 군사 대국화에로 나아갈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며 "충고하건대 사죄와 배상 대신 헛된 망상을 추구한다면 비참한 파멸의 운명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북한 관영매체들은 지난 16일 일본 스가 내각이 공식 출범한 이후 아직 관련 논평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칼 갈았다…"라임수사 지휘권 박탈, 정말 비상식적"
  • "너 내일 죽는다" 본사 직원이 폐업 점주에 욕설…BHC 대표 공개 사과
  • 검찰, '직원 상습 폭행' 이명희 항소심도 실형 구형
  • "호흡곤란 1시간 만에"…대구서 80대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 '남부지검장 사의' 입 연 추미애 "유감스럽다…곧 후속 인사"
  • '백신 공포'에 전문가들 "부검 결과 때까지 접종 중단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