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러시아산 냉동 오징어 제품 포장서 코로나 바이러스 검출

기사입력 2020-09-21 15:35 l 최종수정 2020-09-28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 지린성 창춘(長春)에 수입된 러시아산 냉동 오징어 제품 포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오늘(21일) 창춘시 당국에 따르면 지난 18일 모 식품회사 오징어 제품 포장에서 채취한 샘플 한 점에서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왔습니다.

이 제품은 중러 접경인 지린성 훈춘(琿春)의 한 회사가 러시아로부터 수입해 창춘에 판매됐으며, 일부는 창춘 인근 도시인 푸위(扶余) 소비자에게도 팔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창춘시 당국은 "시 전체의 관련 제품을 조사하고 밀봉 보관했으며, 수입·보관·판매 과정을 조사했다"면서 "주변 환경과 보관 제품에서 채취한 샘플은 모두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감염 우려가 있는 사람들을 격리하고 감염 여부를 검사했지만 모두 음성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창춘시 당국은 "수입 냉동육·냉동해산물을 사거나 날로 먹는 데 신중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푸위시 당국은 "지역 시장에서 관련 오징어 제품 10kg이 팔렸다"면서 "지난달 24~31일 해당 시장에서 오징어를 구매한 경우 당국에 보고하고 검사받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중국에서는 지난달 산둥성 옌타이(煙台)와 안후이성 우후(蕪湖) 등 다수 지역의 수입 냉동 해산물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된 바 있습니다. 광둥성 선전(瀋圳)시에서는 브라질산 냉동 닭 날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나오기

도 했습니다.

중국 세관 당국인 해관총서는 이후 수입 냉동식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될 경우 2번째까지는 1주일간, 3번째 이상이면 4주간 수입 중단 명령을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해관총서의 15일 발표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감염직원 발생 등을 이유로 19개국 56개 식품회사로부터 수입을 중단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건희 회장 별세에 외신도 긴급 뉴스 타전…"삼성전자 글로벌 거인으로 키워"
  • "대마 움직였다"…윤석열과 '밀당' 들어간 국민의힘
  • 사기 당한 돈이 성인방송 BJ에게?…"돈 받고 미션 수행해 돌려줄 수 없어"
  • 대구시 "독감 예방접종 일정대로 진행"
  • 성폭행 사건 직후 가해자 집 찾아간 피해자…대법 "판결 안 바뀐다"
  • 시흥서 교통사고 발생해 오토바이 운전하던 10대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