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와인 잘 모르는 사람에게 팔자"…짝퉁 명품와인에 `봉`될 뻔한 한국

기사입력 2020-10-17 13:30 l 최종수정 2020-10-24 13: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저가 와인을 최고급인 것처럼 원산지를 속여 한국 등에 수출하려 한 일당이 적발됐다.
15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보도를 인용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탈리아 경찰은 시칠리아의 값싼 와인을 사들인 뒤 이를 사시카이아 브랜드로 포장해 해외시장에 판매하려 한 혐의로 밀라노 출신 부자(父子) 2명을 체포하고 다른 일당 11명을 수사하고 있다.
테레니아해에 면한 토스카나주 테네타 산 귀도에서 생산되는 사시카이아는 이탈리아 와인 산업의 부흥을 이끈 최고급 와인으로 한병에 200유로(약 27만원)를 호가한다.
이들은 시칠리아의 저가 와인을 진짜 사시카이아 와인처럼 보이도록 '디테일'에 특히 공을 들였다.
진품과 짝퉁을 구별하기 위한 라벨의 홀로그램은 물론 라벨 재질과 무게까지 똑같이 만들었다. 코르크도 사시카이아와 유사한 크기와 모양으로 특별 제작했다.
아울러 병은 터키에서, 코르크는 불가리아에서 공급받는 등 국제적 분업 체계도 구축했다.
이들은 이런 식으로 월 4200병(시가 약 5억3000만원)의 생산 능력을 갖추고 해외 판매를 준비했다고 한다. 이를 대량 구매하겠다고 나선 이들은 대부분 러시아, 중국, 한국 등의 바이어들이었다. 바이어들은 진품의 시장가보다 70% 저렴한 '가성비'에 혹했다.
이탈리아 경찰의 도청 기록에 따르면 이들 사이의 대화에서 중간 판매책이 "(맛이) 꽤 괜찮다. 하지만 와인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팔아야 한다"고 말한 대목이

있다. '완전 범죄'를 위해 와인이 널리 소비되지 않는 지역을 타깃으로 한 셈이다.
하지만 첫 납품 상자가 선적되기 직전 경찰이 들이닥치면서 이러한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이들이 소유한 밀라노의 와인창고에는 무려 8만병의 가짜 와인이 판매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호승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건희 회장 별세에 외신도 긴급 뉴스 타전…"삼성전자 글로벌 거인으로 키워"
  • "대마 움직였다"…윤석열과 '밀당' 들어간 국민의힘
  • 사기 당한 돈이 성인방송 BJ에게?…"돈 받고 미션 수행해 돌려줄 수 없어"
  • 김봉현, 룸살롱 언제 갔나?…'검사 접대' 의혹 해결할 핵심 열쇠
  • 성폭행 사건 직후 가해자 집 찾아간 피해자…대법 "판결 안 바뀐다"
  • 시흥서 교통사고 발생해 오토바이 운전하던 10대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