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주일 만에 나타난 트럼프, 정책 발표하다 "그들이 지켜주길" 패배 시사 발언

기사입력 2020-11-21 09:48 l 최종수정 2020-11-21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일주일 만에 공개석상에 나타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패배를 인정하는 듯한 발언을 또 했습니다.

약값 인하 관련 정책을 발표하다가 "그들이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한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결과에 공식 승복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각 20일 오후 약값 인하 관련 브리핑을 하러 브리핑룸에 들어섰습니다.

지난 13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코로나19 백신 관련 회견을 한 이후 일주일 만에 대면 공개행사에 나타난 것입니다.

그는 약값 인하와 관련한 두 가지 새 규정을 발표하다가 "이런 건 절대 없을 것이다. 그저 그들이 그걸 지켜주길 바란다. 그들이 지킬 용기가 있기를 바란다"면서 제약업계의 로비를 거론했습니다.

자신이 곧 떠나고 후임 행정부가 들어올 것을 예상한 듯한 발언입니다. 패배 인정으로 읽히기도 합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곧 자신이 대선에서 이겼다는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미 제약업체 화이자 등이 대선 전에 코로나19 백신의 예방효과를 파악했으면서도 자신의 약값 정책에 반대해 일부러 대선 이후에 발표한 것이라는 주장도 했습니다.

발표가 끝나고 취재진이 질문을 쏟아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응하지 않고 20여분만에 브리핑룸을 떠났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 회견에서도 "어느 행정부가 될지 누가 알겠느냐. 나는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 패배를 인정하는 듯한 모습을 처음으로 보였습니다.

그러나 그 이후로도 선거가 조작됐다는 주장을 되풀이하며 패배를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그때도 취재진 질문은 받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결과에 불복하면서 공개 활동을 거의 하지 않은 채 백악관에서 두문불출했으나 이날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화상 정

상회의에 참석한 데 이어 백악관 브리핑룸 회견도 했습니다.

대선불복 행보를 이어가는 와중에 대통령으로서의 존재감을 환기하는 한편 국정에 소홀하다는 비판에 대응하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약값 인하 정책을 통해 성과를 부각하려는 의도도 읽히는데 정책이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유지될지는 불투명하다고 AP통신은 지적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공주 요양병원, 전수검사 하자 '우르르'…코로나19 확진자 13명
  • [속보] 코로나19 어제 349명 신규확진, 다시 300명대…지역발생 320명
  • "임신 못해서" 굶기고 폭행…결국 며느리 숨지게 한 시부모
  • 부산 금정구 한신아파트 화재…1명 사망·3명 연기흡입
  • 테슬라 모델X, 2분 30초 만에 화이트해커 공격에 뚫렸다
  • "가뜩이나 힘든데"…완성차업계 도미노 파업에 협력업체는 고사위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