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텐트 들어올려 난민 '내동댕이'…프랑스 경찰, 과도한 폭력 논란

기사입력 2020-11-25 08:36 l 최종수정 2020-12-02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랑스 경찰이 오갈 데 없는 난민들을 위해 광장에 설치한 텐트를 해산하면서 과도한 폭력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프랑스 난민지원단체 유토피아56은 현지시간 23일 오후 7시 파리 레퓌블리크 광장에 난민들에게 제공할 텐트 500개를 설치했습니다.

이 단체가 돕고자 하는 난민들은 경찰이 지난주 파리 외곽 생드니에서 쫓아낸 이들로 대부분 지독한 내전과 테러에 시달리는 아프가니스탄 출신입니다.

시(市) 정부는 난민들이 마땅한 거주지를 구하지 못해 자구책으로 마련한 텐트촌을 철거하면서도 이들을 수용할 시설을 제대로 마련하지 못했다는 게 이 단체의 주장입니다.

경찰은 유토피아56이 광장에 자리 잡은 지 채 한 시간도 지나지 않아 출동했고 당국의 허가 없는 불법 점거라며 텐트를 치우기 시작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인권단체 관계자들과 말다툼은 물론 몸싸움을 벌였고, 안에 사람이 들어있는데도 텐트를 질질 끌고 나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텐트를 들어 올려 안에 있는 사람을 바닥으로 내동댕이쳤고 저항하는 난민들을 발로 걷어차거나 봉으로 때렸다고 AP, AFP 통신이 전했습니다.

트위터에 올라온 한 영상에는 경찰이 누군가를 마구 짓밟고 있었고, 이를 말리려 하는 사람마저도 옆에 있던 다른 경찰이 때리는 장면이 담겼습니다.

경찰은 항의하는 난민들과 난민지원단체 관계자들을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기도 했으며, 현장을 취재하던 한 기자는 경찰에게 세 차

례 폭행을 당했다며 트위터에 글을 올렸습니다.

폭력으로 점철된 해산 과정은 고스란히 스마트폰에 찍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왔고, 제랄드 다르마냉 내무부 장관조차 충격을 받았습니다.

다르마냉 장관은 24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경찰에 즉각 진상 조사를 촉구했으며 48시간 안에 결과를 보고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1번에 500원" 국민청원 동의해 주면 돈 제공?
  • [단독] 만취 상태로 400미터 역주행…마약 양성 반응 나와
  • 다음 주 백신 접종 계획 발표…확진자 두 달 만에 400명 아래
  • '의정부경전철 중학생 노인 폭행' 영상 유포…경찰 수사 착수
  • [단독] "물고문에 목숨 잃을 수도"…의사회 엄벌 촉구 성명
  • 유시민 공식 사과 "검찰이 불법 계좌 열람 사실 아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