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인도서 30대 기자, 산 채로 불태워져 사망…"진실 보도한 대가"

기사입력 2020-12-01 16:45 l 최종수정 2020-12-08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도 북부에서 30대 기자가 산 채로 불태워진 끝에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오늘(1일) NDTV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북부 우타프라데시주 발람푸르에 사는 지역 언론사 기자 라케시 싱 니르비크는 지난달 27일 자택에서 그의 친구 핀투 사후와 함께 심한 화상을 입은 채로 발견됐습니다.

사후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고 니르비크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몇 시간 뒤 숨을 거뒀습니다.

니르비크는 숨지기 전 병원 관계자에게 자신은 마을 지도자와 그 아들에 대한 비리 혐의에 대해 주기적으로 기사를 써왔다며 "이것은 진실을 보도한 것에 대한 대가"라고 주장했습니다.

그가 상처로 인해 고통스러워하는 모습 등은 짧은 영상으로도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30일 용의자 3명을 체포했다. 마을 지도자의 아들인 린쿠 미슈라도 포함됐습니다.

경찰은 용의자들이 니르비크의 집에 침입한 뒤 알코올 성분이 포함된 손 소독제를 이용해 피해자를 불태운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용의자들은 범행 직전 피해자들을 술에 취하게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발람푸르 경찰서장인 데브 란잔 베르마는 "용의자들은 범행을 사고로 위장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언론 보도에 대한 보복, 사후와 미슈라 간의 금전 문제 등 범행 동기는 두 가지로 추정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인도에서는 사람을 불태우는 범행이 종종 발생합니다.



작년 11월에는 남부 텔랑가나주에서 한 농부가 여성 세무 공무원을 산 채로 불태워 살해했고, 같은 달 같은 주에서는 집단 성폭행을 당한 뒤 살해된 20대 여성 수의사가 불태워지기도 했습니다.

같은 해 12월에는 한 성폭행 피해자가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 증언차 법원에 가던 도중 가해자들로부터 불태워져 중상을 입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4차 재난지원금 19.5조 추경 확정…7월부터 손실보상
  • 서울시장 후보 속속 확정…김종인 "문재인 정권 심판"
  • 서울 주택에서 13명 집단 감염…신규 확진 356명
  • 사고난 화물차를 승용차 2대가 '쾅'…바다 투신 30대 구조
  • 세븐틴 민규 측 "장애 학우 학폭 없었다...활동은 일시 중단" [전문]
  • [픽뉴스] 김동성, 양육비 지급내역 단독 공개…노엘 폭행영상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