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유튜브도 막혔다…"허위 정보 담은 동영상 게시"

기사입력 2021-01-13 14:55 l 최종수정 2021-01-13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유튜브 채널 / 사진=유튜브 캡처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유튜브 채널 / 사진=유튜브 캡처

트위터, 페이스북 등에 이어 유튜브도 트럼프 미 대통령의 행보에 제한을 걸었습니다.

동영상 기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유튜브는 오늘(현지시간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채널을 최소 한 주간 사용 중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사는 "계속되는 잠재적 폭력에 대한 우려의 관점에서 회사의 정책을 위반했다고 판단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채널에는 최소 한 주간 동영상을 새로 게시할 수 없다"라고 발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남은 임기는 앞으로 한 주입니다.

이어 이 채널을 통해 대통령 선거가 조작됐다는 허위 정보를 담은 동영상이 1건 게시된 점도 채널을 일시 중지하는 이유라고 설명했습니다. 어떤 동영상이 이 회사의 정책에 어긋났는지는 지목하지는 않았습니다.

이 채널에 게시된 동영상에 댓글을 다는 기능도 영구 정지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는 약 270만 명입니다. 가장 최근 게시된 동영상은 어제(현지시간 12일) 텍사스주의 멕시코 국경장벽을 방문해 한 연설입니다.

6일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의사당에 난입하는 사태가 벌어진 뒤 트위터와 페이스북도 그의 계정을 무기한으로 정지했습니다.

인스타그램, 스냅챗, 레딧, 트위치도 그의 계정을 일시 중지하는 대열에 합류

했습니다.

애플과 구글은 자사의 앱스토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극우 성향의 지지자가 많이 쓰는 SNS 팔러를 삭제했고 아마존은 팔러에 웹호스팅 서비스를 중단했습니다

SNS를 능수능란하게 사용해 자신의 메시지를 전달한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이 일제히 중단되면서 표현의 자유를 과도하게 제한한다는 논란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화제 뉴스
  • [단독] 술 취해 후배 얼굴 수 차례 흉기로 찌른 50대 체포
  • "30분간 물고문"…체육 강사가 초등생 폭행 증언 '충격'
  • 휴대폰으로 연말정산…홈택스, 민간인증서도 OK
  • "예배당 대신 교회 잔디밭에서" 가처분 기각에도 대면예배 강행
  • 북한, 3개월 만에 또 야간 열병식…김정은 '엄지척'
  • [포커스M] LG트윈타워 농성 한 달째…출구 없는 간접고용 갈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