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스라엘, 시리아 동부 공습…시리아 정부군 등 23명 사망

기사입력 2021-01-13 18:10 l 최종수정 2021-01-20 1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에 따르면 이스라엘이 시리아 동부를 공습해 23명이 사망했습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오늘(13일, 현지시간) 동부 데이르에즈조르주에서 이스라엘이 새벽 공습을 감행, 시리아 정부군 7명과 친정부 전투원 16명이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스라엘 전투기가 18차례 이상 군사 기지와 무기고를 공격했고, 숨진 전투원 16명의 국적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 지역에는 레바논의 친이란 수니파 무장정파인 헤즈볼라와 친이란 성향 아프가니스탄 전투원으로 구성된 파티미드 여단이 활동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시리아 국영 SANA 통신도 오늘 오전 1시 10분께 이스라엘 군이 데이르에즈조르주와 알부 카말 지역을 공습했다고 전했으나 정확한 피해 규모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은 지난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권과

정부군을 지원하는 이란을 견제하는 차원에서 시리아에 대한 공습을 감행하고 있습니다.

알 아사드 정권의 핵심 동맹국이자, 이스라엘의 최대 적성국인 이란을 따르는 무장세력이 자국과 시리아 국경 인근에 주둔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것이 이스라엘 측의 공습 이유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백길종 디지털뉴스부 기자 / 100roa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유동규 녹음파일 입수…"이관되면 우리 방향으로 정리"
  • [단독] 교통사고 내고 '외제차 뺑소니'…경찰 추적 중
  • 검찰, 남욱 고강도 조사…성남시청 추가 압수수색
  • 유동규 "대장동 개발, 관이 하는 건 협잡 없다" 주민 설득
  • "모자이크 필요 없다"…'이재명 조폭 연루설' 제기한 조직원 얼굴 공개
  • 전신에 흰 페인트칠 200명…황무지서 누드 촬영한 까닭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