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음성판정 증명해야 입국 허용…일본, 비상사태 7개 지역으로 확대

기사입력 2021-01-13 19:30 l 최종수정 2021-01-13 2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은 오는 26일부터 2세 이상 입국자는 출발 3일 이전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증빙서류를 제시해야 미국행 비행기 탑승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이 규제는 외국인뿐 아니라 미국 국적자에게도 해당되며, 한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가 대상입니다.
일본은 비상사태 발령을 기존 수도권 4개 지역에 더해 오사카와 교토 등 7개 지역을 추가했습니다.

[전민석 기자 / janmin@mbn.co.kr]


화제 뉴스
  • [단독] 술 취해 후배 얼굴 수 차례 흉기로 찌른 50대 체포
  • 홍남기 "양도세 유예 없다…흔들림 없이 추진"
  • 서해 먼바다 풍랑주의보…인천 4개 항로 여객선 운항 통제
  • "30분간 물고문"…체육 강사가 초등생 폭행 증언 '충격'
  • 북한, 3개월 만에 또 야간 열병식…김정은 '엄지척'
  •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200만 명…누적 확진 1억 명 육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