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백악관 돌아온 파우치 "트럼프 때와 차이점? 해방감 느껴"

기사입력 2021-01-22 10:10 l 최종수정 2021-01-29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백악관으로 돌아왔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현지시간으로 오늘(21일) 백악관 브리핑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과 대책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감염자가 여전히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지만, 최근 7일간 평균 확진자 수를 보면 (확산세가) 정체기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는 최소 20개 주로 퍼졌지만,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지금으로서는 백신이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백신을 변형하는 대안도 고려하고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일 계획이라는 점도 밝혔습니다.

그는 화이자,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등 미국 제약사들이 백신 생산량을 늘릴 수 있도록 조 바이든 대통령이 국방물자생산법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또 파우치 소장은 약국 등에서도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조처하겠다면서 "올해 중순까지 미국 국민 대부분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도 취임 후 100일 이내에 1억 명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거듭 밝힌 바 있습니다.

앞서 파우치 소장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행정명령 10개에 서명하는 자리에도 얼굴을 비췄습니다.


한편 파우치 소장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일할 때와 어떤 점이 다르냐는 질문에 "다소 해방감을 느낀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트럼프 전 대

통령의 주장을 반박하는 건 전혀 달갑지 않은 일이었다"면서 "당시에는 아무런 뒤탈 없이 뭔가를 말할 수 있다는 기분을 느끼지 못했다"라고 말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치료제로 말라리아 치료에 사용하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추천하거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겠다고 할 때마다 거침없이 쓴소리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과거에 발목 안돼"…한일 대화의지 보여
  • 홍준표 연일 이재명 때리기…지지율 격차는 3.5배
  • 코로나 백신 접종 '2만 1,177 명'…"이상 반응 152건 모두 경증"
  • [픽뉴스] '부울경 마저도….' '22사단 리모델링' '39일 만의 연설'
  • 위독한 아빠 보러 갔다가…자가격리 위반 여성 '벌금 150만원'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