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2년간 105차례 의붓딸 강간…말레이 법원, 징역 1천50년 선고

기사입력 2021-01-28 16:14 l 최종수정 2021-02-04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말레이시아 법원이 의붓딸을 2년 동안 성폭행한 30대 남성에게 징역 1천50년과 태형 24대를 선고했습니다.

오늘(28일) 베르나마통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법원은 10대 의붓딸을 2018년 1월부터 작년 2월까지 2년 동안 105차례 강간한 혐의로 33세 남성 A씨에게 전날 유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담당 판사 쿠나순다리는 "범죄 사실이 매우 중대하기에 강간 한 차례당 징역 10년씩 총 1천50년을 선고한다"며 "감옥에서 회개하길 바란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판사는 A씨에게 강간 한 차례 태형 2대씩도 함께 선고했으나, 말레이시아 형법상 태형은 최대 24대로 제한하게 돼 있어 24대만 처벌받게 됩니다.


피해자의 어머니는 2015년 이혼하고, 2016년 11월 A씨와 재혼했습니다. A씨는 셀랑고르주의 자택에서 의붓딸이 12살 때부터 2년 동안 105차례 강간한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A씨는 의붓딸과 단둘이 있을 때를 노려 강간했고, 의붓딸은 협박과 구타를 당해 피해 사실을 장기간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습니다.

검사는 "A씨는 의붓딸을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음에도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질렀다"며 중형을 구형했고 재판부는 선고 공판에서 A씨의 105차례 강간 사실을 하나씩 읽어 내려가는 것만 5시간이 걸렸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4차 재난지원금 19.5조 추경 확정…7월부터 손실보상
  • 서울시장 후보 속속 확정…김종인 "문재인 정권 심판"
  • 서울 주택에서 13명 집단 감염…신규 확진 356명
  • 사고난 화물차를 승용차 2대가 '쾅'…바다 투신 30대 구조
  • 세븐틴 민규 측 "장애 학우 학폭 없었다...활동은 일시 중단" [전문]
  • [픽뉴스] 김동성, 양육비 지급내역 단독 공개…노엘 폭행영상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