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필리핀 위안부단체도 램지어 공개 규탄…"성노예 공포 세탁"

기사입력 2021-02-26 08:22 l 최종수정 2021-03-05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에 대해 다른 나라 피해자들도 공개 규탄에 나섰습니다.

필리핀의 위안부 피해자 단체인 '라일라 필리피나'는 25일(현지시간)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2월16일자 성명에서 "우리는 '위안부'를 유급 성 노동자로 묘사한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에 담긴 주장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라일라 필리피나는 "(램지어 교수가) 대부분 한국 피해자들을 언급하기는 했지만, 그 논문은 가장 끔찍한 형태의 군사 폭력을 겪었던 필리핀 내 일본의 전쟁 범죄 피해자들도 함께 모욕한 것"이라며 분노했습니다.

이들은 "램지어의 논문은 전쟁 당시 일본의 군대 성노예에 관한 이야기 전체의 신빙성을 떨어뜨리려는 얄팍한 시도에 불과하다"며 "이는 군대 성노예의 공포를 세탁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그 논문은 과학적 가치를 지닌 연구물로 가장할 수조차 없다"면서 "역사적 사건에 대한 저자 자신만의 매우 주관적인 해석"이라고 규정했습니다.


필리핀 피해자들은 일본 정부를 향해서도 책임론을 제기했습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소위 '역사 연구'를 활용해 역사 부정과 수정주의에 오랫동안 관여해왔다"면서 "그러한 수정주의는 과거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을 부정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군국주의와 헤게모니 전쟁으로의 복귀를 정당화하는 데 기여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각국 역사학자와 경제학자, 법학자 등 학계를 중심으로 위안부 논문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잇따르는 가운데 한국은 물론 제3국 피해자들도 비판에 동참함으로써 램지어 교수와 학술지에 대한 압박 강도가 높아질 전망입니다.

램지어 교수는 논문에서 위안부 문제를 "한일 사이의 정치적 분쟁"으로 규정하고 한국인 위안부들을 성노예 피해자가 아닌 합리적 계약 주체인 것처럼 묘

사했으나, 필리핀 피해자들의 반박 성명은 램지어 교수의 이러한 논리를 무너뜨리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네덜란드의 국제학술 전문 출판사 엘스비어는 램지어 교수 논문에 대한 자체 조사를 벌이고 있으나, '우려 표명'의 글과 반박 주장을 덧붙이는 선에서 문제의 논문을 국제법경제리뷰(IRLE) 3월호에 그대로 싣는다는 방침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중국 또 '주황색 하늘'…서풍 타고 한반도 유입
  • 문 대통령, '비주류' 김부겸·이철희 발탁 의미는?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고창군 특정 마을 주민들 암 발병…고창군 "공장 주변 등 환경오염 조사"
  • [영상] 곰 무서운 줄 모르는 강아지...쫒아낸 방법은?
  • 서예지, 위약금 '수십 억' 가능성…광고계 손절 러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