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129cm 거대 토끼 훔쳐간분, 돌려주면 155만원 드려요"

기사입력 2021-04-13 09:28 l 최종수정 2021-04-13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Annette Edwards 트위터
↑ 사진=Annette Edwards 트위터

몸 길이가 129㎝나 되는, 세상에서 가장 길다란 토끼를 누군가 훔쳐갔습니다.

BBC는 현지시간으로 어제(12일) 68살 아넷 에드워즈(Annette Edwards)가 기르던 세상에서 가징 긴 토끼가 사라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토끼를 100마리 이상 기르고 있는 주인 아넷 에드워즈는 "몸길이 129cm로 세상에서 가장 길다란 토끼를 누군가가 훔쳐갔다"며 "매우 슬픈날"이라고 토로했습니다.

그러면서 "나이가 많아 기를 수도 없을 것"이라며 "무사히 돌려주면 어떻게 토끼를 갖게 됐는지는 묻지도 않고 1000파운드(약 155만 원)를 후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다리우스는 나이가 들어 특별한 식단을 챙겨줘야 한다"며 "아무거나 먹으면 죽을

수도 있다"고 걱정했습니다.

웨스트 머시아 경찰은 주인 집 마당 안에 마련된 우리 안에서 누군가가 훔쳐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다리우스(Darius)라는 이름을 가진 이 토끼는 지난 2010년 세상에서 가장 긴 토끼로 기네스북에 올랐고 지금까지도 그 타이틀을 지키고 있습니다.

[ 문희원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mhw48@naver.com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머스크 리스크에 테슬라 순매도…도지코인은 널뛰기
  • 김남국 "무책임한 주장 즉각 사과해야"…'영부인 배후설' 비판
  • 정민 씨 친구 A씨 근황, "폐인처럼 지내며 이민 얘기"
  • "왜 빚 안 갚아" 10대 아들 동원해 살해…법원, 구속영장 발부
  • 운전 중 택시기사 살해 20대 남성…이르면 오늘 구속영장 신청 예정
  • '정인 사건 선고' 양모 뒤늦은 눈물…양부는 "남은 딸 위해 불구속 선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