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국무부 "여행금지 권고 국가 전세계 80%까지 늘어날 것"

기사입력 2021-04-20 0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사진출처 = 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행금지를 권고할 국가 수가 전세계의 80%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행자들에 대한 전례 없는 위험"을 감안해 이번 주 여행 권고안에 대한 업데이트를 시작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국무부는 "이번 업데이트는 '여행금지'인 여행경보 4단계 국가 수의 큰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의 약 80%에 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미 국

무부는 전 세계 국가 중 34개국에 여행금지인 4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한 상태다.
만일 여행금지 국가가 80%까지 늘어날 경우 160개국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런 권고안은 구속력을 갖지 않는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머스크 리스크에 테슬라 순매도…도지코인은 널뛰기
  • 김남국 "무책임한 주장 즉각 사과해야"…'영부인 배후설' 비판
  • 정민 씨 친구 A씨 근황, "폐인처럼 지내며 이민 얘기"
  • "왜 빚 안 갚아" 10대 아들 동원해 살해…법원, 구속영장 발부
  • 운전 중 택시기사 살해 20대 남성…이르면 오늘 구속영장 신청 예정
  • '정인 사건 선고' 양모 뒤늦은 눈물…양부는 "남은 딸 위해 불구속 선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