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벨기에 대사 "아내 행동, 용납할 수 없어…피해자에 사과"

기사입력 2021-04-22 14:14 l 최종수정 2021-04-29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벨기에대사가 오늘(22일) 부인이 옷가게 직원을 폭행한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대사관은 오늘 페이스북에 올린 보도자료에서 "주한벨기에대사는 지난 4월 9일 벌어진 그의 부인에 관련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그의 부인을 대신해 피해자에게 사과드린다"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그녀가 한 행동은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대사는 부인이 입원하던 당일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임을 경찰로부터 전달받았다"며 "사건에 대한 조사가 아직 진행 중이므로, 대사는 이번 사건에 대해 코멘트하거나 인터뷰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사관은 "대사는 그의 부인이 가능한 빨리 경찰 조사를 받을 것임을 확인한다"면서 "그러나 그녀는 지난주부터 지금까지 뇌졸중으로 인해 입원 치료 중으로, 현재 경찰 조사에 임할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사 부인이 하루속히

건강을 회복하고 경찰 조사에 협조하여, 이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마무리되기를 바라는바"라고 전했습니다.

대사의 부인은 지난 9일 서울 용산구의 옷가게에서 직원의 뺨을 때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전날 패트릭 엥글베르트 주한벨기에대사관 공관 차석을 외교부 청사로 불러 수사 협조와 공식 사과를 권고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토론회 1부
  • [세상돋보기] [단독] 코로나 위기에 장마당은 단속 공포…최근 북한 영상 보니
  • [단독] 접근금지 명령 어기고 어머니 찾아가 위협
  • “수영 못하는 척하는 줄”…물놀이 하던 20대 헬스 트레이너 익사
  • [영상] '노터치' VAR 판독 무시?…김연경 열받게 한 日 주심 판정
  • 뉴에라 측 "예천양조, 임영웅·영탁 퍼플리시티권 침해 면밀 대응" [전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