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엄마의 뛰고있는 심장을 도려낸 딸..여자라서 종신형 모면

기사입력 2021-05-13 19:53 l 최종수정 2021-05-13 1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안나 레즈코비치 / 사진 = 더 선
↑ 안나 레즈코비치 / 사진 = 더 선

12일(현지시간) 외신매체 더 선은 몰도바에서 자신의 친엄마를 찔러 죽인 후 고동 치는 심장을 도려낸 안나 레즈코비치(21)라는 여성이 여자라는 이유로 종신형을 받지 않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12월 11일 파라스코비아는 독일에서의 장기간 출장을 마치고 몰도바 가가우지아 콤라트로 돌아온 뒤 자신의 딸이 마약에 빠진 것을 발견했습니다.

파라스코비아는 딸과 직접 대화하며 재활원에 들어갈 것을 권유했지만 그 과정에서 모녀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졌고 결국 딸 안나가 어머니의 가슴을 칼로 여러 차례 찔렀다고 전했습니다.

파라스코비아 / 사진 = 더 선
↑ 파라스코비아 / 사진 = 더 선

심지어 안나는 파라스코비아가 피를 흘리며 바닥에 쓰러지자 엄마의 뛰고 있는 심장을 도려냈습니다.

안나는 곧바로 체포됐으며 법원은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안나를 정신병동에 수용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첫 공판에서 검찰이 "자신의 범행을 후회하지 않느냐"고 묻자 안나는 웃

었다고 현지 언론은 설명했습니다.

블라디미르 침포에쉬 전 가가우지아 검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그녀의 성별 때문에 종신형을 받을 것 같지 않다"며 "몰도바에 사는 여성은 종신형을 받을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용의자가 범행을 인정한다고 해도 여성이라는 이유로 최고 13년 4개월의 징역형만을 받게 된다는 것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물류센터 화재 계기 '쿠팡탈퇴' 인증 쇄도…"사람 죽이지 말라"
  • 조국 "내가 대통령 되면 나라가 망해?"…SNS 파상공세 '치열'
  • 군산 앞바다서 실종된 다이버 구조…"조금만 늦었어도 위험"
  • 업비트, 가상화폐 24개 추가 상장 폐지
  • '보라색 드레스' 류호정, BTS 겨냥했나?…"여성주의 상징"
  • "같은 사람 맞아?"…9개월 만에 70kg 감량한 20대 미국 남성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