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상] 틱톡 챌린지 따라하다가…온몸에 불붙어 중화상 입은 소녀

기사입력 2021-05-31 13:51 l 최종수정 2021-08-29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알코올로 그림 그리고 라이터로 불 붙여
목과 팔에 3도 화상 입어 2주째 입원

데스티니 크레인 / 사진= dailymail
↑ 데스티니 크레인 / 사진= dailymail

미국의 13살 소녀가 10대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소셜미디어 틱톡에 나오는 '챌린지' 영상을 따라했다가 중화상을 입고 2주째 병원에 입원 중입니다.

현지시간으로 30일 데일리메일, ABC뉴스 등에 따르면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사는 13살 소녀 데스티니 크레인은 지난 13일 집 화장실 거울에 헤어스프레이나 알코올 등으로 그림을 그린 후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가 폭발해 목과 오른팔에 3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그녀의 어머니인 킴벌리 크레인은 ABC 뉴스에서 "거실 첫째딸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는데 막대딸의 비명을 듣고 화장실로 갔더니 모든게 불이 타고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딸이 깨어나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알고 나면 아마도 제정신이 아니겠지만 극복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크레인이 틱톡 영상을 따라 한 화장실이 환기가 제대로 되지 않는 화장실이어서 사고 정도가 더 컸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언론은 현재 크레인은 피부 이식 수술도 세 차례나 해야 할 정도로 화상은 심각하며 화상으로 말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그녀가 팔과 목, 어깨, 손가락을 제대로 사용하도록 재활하고 회복하는 데 몇 개월은 걸릴 전망입니다.


톡의 최소 연령은 13세에 불과하며 이로 인한 어린이와 청소년 사용자들의 사고와 부상이 연이어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 인터넷 안전 기관은 "청소년들은 영상을 올리고 '좋아요'를 받는 데 열중하기 때문에 그들이 어떤 콘텐츠를 공유하는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다빈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jdb9810@gmail.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이대로라면 하루 확진 1만 명 시간문제"…우세종은 델타? 오미크론?
  • [단독] 순찰차 치고 도주…음주측정 거부에 택시기사 폭행한 30대 남성
  • 이재명 "윤석열 주변 수사 공정하지 않아"…다시 조국 옹호
  • [영상] 강아지 잡으려다가 '쿵'…하차한 승객 치어버린 택시
  • 개·사과 작가 VS 김부선 그림 작가 '벽화 배틀'
  • 김연경, 석 달 전 약속 지켰다…소아병동 어린이들 위해 '1000만원' 기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