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방역로봇 들이고 경고도 했지만…'미션 임파서블7' 촬영중단

기사입력 2021-06-04 17:04 l 최종수정 2021-06-11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국 촬영장서 14명 코로나 확진 판정
톰 크루즈 분노하고 있어

배우이자 영화 제작자 톰 크루즈 / 사진= US Weekly
↑ 배우이자 영화 제작자 톰 크루즈 / 사진= US Weekly


영화 '미션 임파서블 7' 촬영이 다시 한번 중단됐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3일 미국 매체 더 선에 따르면 '미션 임파서블 7' 영국 촬영장에서 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제작사는 오는 14일까지 촬영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더 선은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톰 크루즈는 이와 같은 일에 대해 분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해당 영화의 주연배우이자 제작자이기도 한 크루즈는 지난해 12월 촬영 현장에서 거리두기 지침을 어기고 컴퓨터 앞에 가까이 있는 두 명의 직원에게 욕설을 동원해 격한 분노를 표출하면서 "한 번만 더 거리두기 어기면 당장 해고야"라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당시 그는 "우리는 지금 영화를 통해 수천 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있어"라며 "내게 사과할 게 아니라 코로나19 셧다운으로 집을 잃은 영화인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소리쳤습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당시 할리우드에서는 팬데믹으로 영화계가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점을 감안해 크루즈의 행동에 지지를 보내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또 크루즈는 지난 1월 제작진의 방역 지침 준수 여부를 감시하는 로봇을 거액을 들여 구매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앞서 지난해 2월 '미션 임파서블 7' 제작사는 팬데믹으로 촬영을 중단했고, 이후 촬영 재개 이후 엄격한 방역 가이드라인을 적용해왔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어제(3일) 영화 촬영장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영화촬영에는 다시 한 번 제동이 걸렸습니다.

'미션 임파서블 7'은 팬데믹으로 개봉이 미뤄져 내년 5월 극장에 걸릴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해 대선 치를 것"…시기는 즉답 피해
  • 90% 예방률 노바백스 백신, 국내 허가 불분명…이유는?
  • "사냥개 6마리가 물어뜯을 때 견주는 보고만 있었다" 靑 청원
  • 남미 브라질에 이례적 한파...시민들은 눈 싸움 '진풍경'
  • '쥴리의 남자들' 벽화 문구 지워졌다…"정치적 의도 없었다"
  • "MBC가 또?" 야구 6회에 '한국 패 경기종료' 황당 자막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