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 수해 현장서 4개월 아기 구출…엄마는 숨져

기사입력 2021-07-23 19:20 l 최종수정 2021-07-23 2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관측 이래 가장 많은 비가 쏟아진 중국 허난성에서는 폭우로 무너진 집에 깔렸던 4개월 난 아기가 극적으로 구출됐습니다.
아기의 어머니는 안타깝게도 숨진 채 발견됐는데요.
마지막 순간까지 아기를 보호하려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전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무너진 건물 틈으로 들리는 아기의 울음소리.

잔해 속에 만 하루 갇혀 있던 4개월 난 아기가 구조대원 품에 안깁니다.

아기는 폭우로 무너진 집 안에 갇혀 있다가 가까스로 구출됐습니다.

아기 몸엔 상처 하나 없었지만, 어머니는 곁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중국 허난성 일대를 덮친 기록적인 폭우는 최소 33명의 목숨을 앗아갔습니다.

최소 8명이 실종된 가운데, 수재민도 300만 명이 넘습니다.

허난성 성도 정저우시는 17일부터 사흘간 연평균 강수량에 맞먹는 617mm의 폭우가 쏟아져 지하철이 잠기는 등 피해가 컸습니다.

중국 현지에서는 일기예보가 빗나가 대응이 늦었다며 결국 인재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MBN뉴스 전민석입니다.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패싱설' 일축했던 이준석 "윤석열 충청 방문, 언론 통해 알았다"
  • [속보] 일본, 내일부터 외국인 신규 입국 원칙 금지
  • "누굴 뽑나요" 물음에…홍준표 "이재명 되면 망하고 윤석열 되면 혼란"
  • "직장 동료가 성폭행" 무고한 30대 여성, 징역 2년 법정구속
  • 윤석열 46.3%·이재명 36.9%…오차범위 밖 격차
  • '2월 개장' 더현대서울, 매장 천장 붕괴…3명 경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