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악어와 싸워 살아남은 美 여성…"제발 나를 버리지 말아줘"

기사입력 2021-07-30 17:32 l 최종수정 2021-08-06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리 근육과 신경 조직 손상…잘 걷지 못해
경고판, 대부분 스페인어…어두워 잘 보이지도 않아


미국의 10대 여성이 멕시코의 한 해변에서 커다란 악어에 물렸지만, 주먹을 날리며 용감히 싸워 위기를 탈출했습니다.

오늘(30일) ABC뉴스 등에 따르면, 올해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키아나 험멜은 지난 18일 밤 멕시코 푸에르토 바야르타시 메리어트 리조트로 해변에서 휴가를 즐기던 중 갑자기 나타난 3.6m 크기의 악어에 물려 바닷물 속으로 끌려갔습니다.

목격자들은 악어가 어둠에서 나와 험멜의 오른쪽 다리를 물고 끌고 갔는데, 험멜이 주먹으로 있는 힘껏 악어를 계속 때리자 저항을 못 이긴 악어가 물고 있던 다리를 놨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악어가 이번에는 험멜의 왼쪽 발목을 물고 바다로 끌었습니다.

험멜은 처음 악어에 물렸을 때, 평정심을 유지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두 번째 물렸을 때는 (악어에게서) 빠져나오고 있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며 "그때는 정말 안 좋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당시, 그가 비명을 지르자 근처에 있던 사람들이 달려왔습니다.

험멜은 사람들에 "제발 나를 버리지 말아달라"고 외쳤고, 함께 악어를 저지한 끝에 구조가 이뤄졌습니다.

험멜은 생명이 위독한 수준은 아니지만, 다리 근육과 신경 조직이 손상돼 당장 걷지 못하는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험멜과 가족, 그리고 사고 목격자들은 리조트 측의 안전 조치에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이에 리조트 측은 "투숙객의 안전은 우리가 제일 우선시하는

사안"이라며 "당시 야간 순찰이 이뤄지고, 경고판, 적색 깃발 등이 적절히 설치돼 있었는지 확인해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경고판은 대부분 스페인어로 돼 있으며, 밤에는 불이 들어오지 않아 잘 보이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편 현재 험멜은 캘리포니아주 마린 카운티의 한 병원에 입원해 2차 수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현직 기상캐스터, '면허 정지 수준' 음주운전…벌금 300만 원
  • 떼기 어려운 페트병 라벨…추미애 "환경부 현장 감독 부탁"
  • "미안해, 아빠가 곽상도가 아니라서"…'오십억 게임' 패러디까지
  • "탈락하면 물총 쏘며 죽여"…초등생도 보는 '청불' 오징어 게임에 우려
  • 배현진, '아들 논란' 장제원에 "진정한 자숙의 자세 필요"
  • 박서준, 손흥민 경기 노마스크 관람 화제…"우려" vs "위드코로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