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변비 치료 위해 항문에 장어 밀어넣은 中남성

기사입력 2021-07-31 10:18 l 최종수정 2021-07-31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장어가 장 운동 돕는다는 민간 요법 맹신해

사진 = 환구시보 영문판 '글로벌타임스' 캡처
↑ 사진 = 환구시보 영문판 '글로벌타임스' 캡처

'변비 해소'를 위해 항문에 장어를 삽입한 한 중국 남성의 사연이 화제입니다.

중국 장쑤 성 싱화 시에 살고 있는 이 남성은 변비를 완화하기 위해 지난 7월 20일 항문에서 20cm 길이의 장어를 직장에 삽입했고, 장어가 복부에 들어가는 바람에 변을 당할 뻔 했습니다.

그는 장어가 장 운동을 돕는다는 '민간요법'을 맹신한 나머지 이와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장어는 변비를 고치는 대신 남자의 직장과 결장을 통과해 복부로 들어갔습니다.

그는 "부끄러워 진료를 못 받겠다"며 고통을 참다 결국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수술을 담당했던 의사는 "대장에 있던 박테리아가 복강까지 도달하면 적혈구가 파열되여 헤모글로빈이 혈장으로 방출되는 '용혈'이 일어나 목숨을 잃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장어는 수술 중 제거될

때까지 생존해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어를 직장에 삽입하면 변비를 치료할 수 있다는 민간요법의 피해자는 이 남성 뿐만이 아닙니다.

2020년 6월, 중국 광둥 성에서 50세의 남성이 40cm 길이의 장어를 배 안으로 넣는 일이 발생했었으며, .2020년 6월 광둥성의 한 젊은 남성의 배에서도 아프리카 잉어가 발견된 바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中 왕이 방한 "뺨 석 대나 얻어 맞았다"…대형사고라고 하는 이유
  • 국민의힘, 국정농단 이후 첫 40%대 지지율…민주당 32.5%
  • 대장동 여파? 이재명, 1주 만에 4.2%P↓…尹 28.8% 1위 탈환
  • 김현종, 이재명 지지 선언 "동서화합·글로벌 대통령 하길 바란다"
  • 황교익, 윤석열에 "왕당파의 왕…목을 베는 것이 혁명"
  • [영상] "팔다리 없어도"…웨딩드레스 입은 남성의 감동스토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