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상] "공중에 피자 3조각 놓고 냠냠" 우주에서 열린 '떠다니는 피자 파티'

기사입력 2021-09-04 10:44 l 최종수정 2021-09-04 1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구의 토요일처럼 느껴진다"

사진 = 토마스 페스케 SNS
↑ 사진 = 토마스 페스케 SNS

국제우주정거장(ISS)에 탑승한 우주비행사들이 '떠다니는 피자 파티'를 즐기는 모습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프랑스 우주인 토마스 페스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친구들과 떠다니는 피자집의 밤은 지구의 토요일처럼 느껴진다"며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열리는 피자 파티 현장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사진 = 토마스 페스케 SNS
↑ 사진 = 토마스 페스케 SNS


영상에는 페스케가 우주 한복판에서 열리는 피자 파티에서 동료 우주 비행사들과 함께 신나게 피자를 만드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6명의 우주비행사들은 중력이 없어 공중에 떠있는 피자 재료들을 하나씩 조심스럽게 잡으며 피자를 완성해 나갑니다.

소스 통을 잡기 위해 피자 도우를 잡고 있던 손을 잠깐 놓으니 피자가 심하게 기울어지기도 합니다. 페스케를 비롯해 모든 동료들은 피자를 만들면서 도우가 평평하게 유지되도록 몇 번이고 고쳐 잡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사진 = 토마스 페스케 SNS
↑ 사진 = 토마스 페스케 SNS


사진 = 토마스 페스케 SNS
↑ 사진 = 토마스 페스케 SNS


피자를 다 만든 후에 페스케는 자신이 만든 피자와 동료들이 만든 피자가 공중에 떠다니자 피자를 손으로 잡지 않고 입으로만 먹으려는 유머러스한 행동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사진 = 토마스 페스케 SNS
↑ 사진 = 토마스 페스케 SNS


해당 영상을 접한 프랑스 누리꾼들은 "우주에서 피자를

만들다니 흥미롭다", "떠다니는 피자 먹어보고 싶다", "동료들끼리 분위기가 너무 좋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습니다. 또 "피자는 떠다니는데 토핑은 왜 피자 위에 있는 거지?", "피자를 어떻게 따뜻하게 해서 먹는 건지 궁금하다. 오븐이나 전자레인지가 있나?" 등 궁금증이 폭발하기도 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국에 상륙한 '오미크론'...5명 감염, 국내 확산 '빨간불'
  • 남아공 첫 보고 전 이미 유럽 감염…"국경 봉쇄 답 아냐"
  • 몽골 이민 여중생 무차별 폭행…옷 벗겨 팔다리 묶고 때려
  • "낮잠 안 자?" 원생 눈 찌른 보육교사…얼굴엔 손톱자국까지
  • 이준석, 이번엔 순천 빵집→여수 카페서 포착…"상경 계획 없다"
  • "윤석열, 귀 막고 청년 아우성 외면"…20대 청년들 尹 지지 철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