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네타냐후 전 총리 재판 증인, 갑작스런 사망…의문의 경비행기 사고

기사입력 2021-09-15 08:39 l 최종수정 2021-09-22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스라엘 통신부 부국장 지낸 인물
경비행기 추락 원인 아직 안 밝혀져


재임 시절 우호적인 기사를 대가로 경쟁지 발행 부수를 줄이려 한 혐의를 받는 베냐인 네타냐후 전 이스라엘 총리 재판에 증인으로 채택됐던 전직 공무원이 의문의 비행기 사고로 사망했습니다.

현지 시간 14일 이스라엘 언론에 따르면, 전날 이스라엘 북부 하이파에서 출발해 그리스 동부 에게해의 사모스섬으로 향하던 4인승 경비행기(세스나 C182)가 추락했습니다.

이 사고로 경비행기에 탑승했던 이스라엘인 2명이 사망했습니다.

이스라엘 외무부는 사망한 자국민 2명이 하임과 이스더 기론 부부라고 밝혔습니다.

하임 기론은 이스라엘 통신부 부국장을 지낸 인물로 네타냐후 전 총리 사건의 검찰 측 증인으로 채택된 인물입니다.

네타냐후 전 총리는 재임 시절 최대 일간지 예디오트 아흐로노트 발행인 등과 뒷거래를 통해 우호적인 기사를 대가로 경쟁지 발행 부수를 줄이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4월 재판에서는 네타냐후 전 총리가 현지 최대 포털 사이트 '왈라(Walla)'에 우호적인 기사를 써달라는 압력을 행사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당시 왈라의 오너 샤울 엘리노비치에게서 이메일과 문자메시지를 통해 청탁을 받았다고 증언한 왈라의 전 최고경영자 일란 예수아는 "누군가에게 지배당한다는 느낌 때문에 나와 에디터가 네타냐후 총리를 북한 지도자 김정은을 뜻하는 '김(Kim)'으로 불렀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경비행기 추락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이스라엘 항공 사고 조사와 안전 책임자인 콘딜리스는 "목격자인 어부의 말에 따르면 큰 폭발음에 이어 작은 폭발음이 들렸다고 한다"며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팀을 15일 사모스섬에 보내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현재 수심 33m 바닷속에 잠긴 경비행기 기체를 인양해봐야 상황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

였습니다.

네타냐후는 지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3년에 이어 지난 2009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15년 넘게 총리직을 수행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3월 치러진 총선 뒤 야권이 연립정부를 구성하면서 실권했습니다.

그는 기사 청탁을 대가로 한 부당 행정 처리 외에도 수뢰·배임·사기 등 부패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탈락하면 물총 쏘며 죽여"…초등생도 보는 '청불' 오징어 게임에 우려
  • "살면서 사랑한 건 처음"…15세 남학생, 학원 조교에 '가스라이팅'
  • '화천대유 근무' 박영수 딸, 대장동 아파트 분양받아…호가 15억 원 안팎
  • 10세 친손녀 성폭행 촬영한 70대 男…변호인도 "할 말이 없다"
  • 박서준, 손흥민 경기 노마스크 관람 화제…"우려" vs "위드코로나"
  • '음주운전' 리지, 1년 구형…"죄책감에 꿈에서도 반성"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