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다들 보고만 있었다" 전철 안에서 성폭행...美 '충격'

기사입력 2021-10-17 21:34 l 최종수정 2021-10-17 2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찰 "괴롭다. 우리사회 현주소" 탄식
"승객들 보고만 있었다" 파문

사진 = 펜실베이니아 남동부 교통국 홈페이지 캡처
↑ 사진 = 펜실베이니아 남동부 교통국 홈페이지 캡처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교외의 통근 열차에서 한 여성이 성폭행을 당하고 있음에도 승객들이 방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AP통신이 1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티모시 베른하르트 어퍼다비 경찰서장은 지난 13일 오후 10시께 마켓-프랭크포드 노선 기차에서 폭력 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당시 펜실베이니아 남동부 교통국(SEPTA)의 한 직원은 지나가는 열차 안 여성이 "뭔가 이상하다"며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SEPTA 경찰은 다음 정거장에서 열차를 기다리다가 피해 여성을 찾았고 한 남성을 체포했습니다. 피해 여성은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베른하르트 서장은 당시 상황이 감시 카메라에 모두 담겼으며, 기차 안에는 다른 사람들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장에는 많은 사람이 있었고 누군가는 개입해 뭔가를 해야 했다"며 "우리 사회의 현주소를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괴로운 일"이라며 "이런 사건이 발생하는 걸 용납할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겠느냐"고 탄식했습니다.

SEPTA는 성명을 통해 "기차 안에는 이 끔찍한

행동을 목격한 다른 사람들이 있었다"며 "승객이 911에 신고했다면 더 빨리 멈출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베른하르트 서장은 피해 여성이 자신을 공격한 사람이 누구인지 모르지만 경찰에 많은 정보를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델라웨어 카운티 법원 기록에 따르면 피스턴 응고이(35)는 성폭행 등의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7.9% vs 윤석열 43.3%…오차범위 내 좁혀져
  • 거리두기 4단계로 돌아가나…"집합금지도 검토"
  • 4일 동안 무방비로 돌아다닌 우즈베키스탄 지인…연쇄감염 급증 우려
  • 홍준표, '거세형 부활' 언급…경찰 "여중생 집단 강간 유학생 69명 출국 금지"
  • 조동연 '혼외자' 논란에…박원순 유족 측 변호사 "선거 끝났다"
  • [영상]배달음식에 쭈그려 앉아 소변 본 中배달원…충격 엽기행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