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한국 쿼드 추가 가입 고려 안 해"…사드는 언급도 안 했다

기사입력 2022-05-22 19:20 l 최종수정 2022-05-22 1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중국을 견제하는 안보 협의체인 쿼드는 원론적인 입장만 있었습니다.
사드는 사실상 언급조차 안 됐습니다.
다분히 중국을 의식한 것으로 보입니다.
서정표 기자입니다.


【 기자 】
미국과 일본, 호주, 인도의 비공식 안보협의체인 쿼드.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쿼드에 대한 윤 대통령의 관심을 환영한다"는 문구가 포함돼 기대를 모았지만, 미국은 "한국의 쿼드 추가 참여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에 동행한 미 고위 당국자는 백악관 기자단을 상대로 한 브리핑에서 "회원국 추가보다는 이미 설계된 대로 발전시키고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추가 가입 반대의 근본적인 이유는 중국을 의식했다는 게 지배적인 분석입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 문제 역시 이번 의제에서 거론조차 안 된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 인터뷰(☎) : 박원곤 /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
- "아마 그(사드) 논의가 될 가능성은 있지만, 중국이 굉장히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아마 좀 더 한미가 얘기를 한 후에…."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 자극이라는 직접적인 방법보다 한미일 공조를 통한 간접적인 전략을 강조한 이유기도 합니다.

▶ 인터뷰 : 바이든 / 미 대통령
- "(일본에 가서도 논의하겠지만) 한미일이 경제 군사적으로 매우 긴밀한 삼자 관계를 유지하는 게 중요합니다."

오는 24일 쿼드의 두 번째 대면회담이 일본에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2박 3일간의 방한을 마치고 일본으로 출국했습니다.

두 정상은 서로를 향해 '엄지 척' 작별인사를 건넸습니다.

MBN뉴스 서정표입니다.[deep202@mbn.co.kr]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에 "강용석과 같은 팀"
  • "최소 90발 발사했다" 오하이오 흑인 인권 시위 나흘째 지속
  • 미국 모금사이트서 27년간 휴무없이 일한 버거킹 직원에 3억9천만원 모여
  • 코로나 유행 다시 증가세…40일 만에 최다 확진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21명 삼겹살 회식이 186만 원?"...알고 보니 식당 덤터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