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독일서 실종 8일 만에 '하수구'에서 구조된 소년…큰 부상 없어

기사입력 2022-06-28 11:35 l 최종수정 2022-09-26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거리서 울음소리 들린다" 행인 제보에 맨홀 아래서 발견
경찰 "누군가 고의로 가뒀을 가능성도 있다"


독일에서 한 소년이 실종된 지 8일 만에 깊은 하수구 안에서 발견돼 기적적으로 구조됐습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독일 올덴부르크 경찰 당국이 실종된 지 8일이 지난 소년 조(8)를 하수구에서 구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경찰 당국은 지난 17일 조가 집 앞마당에서 놀던 중 갑자기 사라졌다는 부모의 신고를 받고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벌여 왔습니다. 경찰과 지역 주민, 사설 탐정 수백 명이 조를 찾기 위해 근방을 샅샅이 뒤졌으나 일주일 넘게 조를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던 중 지난 25일 길거리에서 어린이의 희미한 울음소리가 들린다는 제보가 접수됐습니다. 조의 집에서 200m가량 떨어진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맨홀 뚜껑을 들어 올리고 하수구 바닥에서 울고 있는 조를 발견했습니다. 실종 8일 만에 기적적으로 무사히 구조된 조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고, 저체온증 증세를 보이긴 했지만

생명에 위협이 될 만한 큰 부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당국은 도로를 지나는 차량들의 소음이 커 조의 목소리를 듣기 어려웠기에 조의 구조가 늦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조가 갇혀있던 하수구에 들어가려면 무거운 맨홀 뚜껑을 여는 방법밖에 없는 만큼, 누군가 고의로 조를 하수구에 집어넣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욕실에 카메라 설치해 의붓딸들 불법 촬영 60대 계부 징역형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