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13억 이어 매년 3270만원 연금복권까지…두 번 대박 터진 美남성

기사입력 2022-08-01 22:40 l 최종수정 2022-08-02 23: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거액의 복권에 두 번이나 당첨된 미국의 남성이 화제다. 이 남성은 13억원 상당 복권에 당첨된 지 6년 만에 연금복권에도 당첨됐다.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CNN,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미국 메사추세츠주 몬태규에 사는 케빈 밀러는 최근 사망할 때까지 매년 2만 5000달러(약 3270만원)를 받는 연금복권 '럭키 포 라이프'에 당첨됐다.
밀러는 지난 2월 당첨된 후 지난달 20일 매년 상금을 수령하는 대신 현금 39만 달러(약 5억원)를 한번에 수령했다.
앞서 밀러는 2016년 메사추세츠주가 발행하는 복권 '캐딜락 리치스'에 당첨된 바 있다. 당시 그는 100만달러(약 13억원)의 당첨금을 받았다.
밀러는 두 당첨 복권 모두 식료품점 '푸드 시티'(

Food City)에서 구매했다.
한편, 전날 미국에서는 당첨금이 13억 3700만달러(약 1조7485억원)에 달하는 '메가밀리언' 복권의 주인공이 나왔다. 미국의 전체 복권 사상 역대 3위에 해당한다. 1등 당첨 복권을 판매한 편의점도 50만달러(6억5350만원)를 받게 된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해 피격' 서훈 영장실질심사 시작…취재진에 묵묵부답
  • 내년부터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 표기…달라지는 점은?
  • '국조 특위' 만난 유가족…"철저한 진상규명 해 달라" 호소
  • 인도에서 생방송 중이던 한국 女스트리머, '성추행 당하고 납치 당할 뻔'
  • 전장연, 오늘 '기습시위' 돌입…4호선은 아수라장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