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대만 규모 6.4 지진 이후 여진 63차례 계속…"49년 만에 최대"

기사입력 2022-09-18 14:18 l 최종수정 2022-09-18 14:31
"규모 5의 지진 2일 내, 규모 4의 지진 5일 내 발생할 가능성"

규모 6.4의 지진으로 파손된 물건. / 사진=대만 중앙통신사 캡처
↑ 규모 6.4의 지진으로 파손된 물건. / 사진=대만 중앙통신사 캡처

어젯밤 대만 동부 타이둥(臺東)현에서 발생한 규모 6.4의 지진으로 대만 전역이 흔들린 가운데, 오늘 낮 12시 17분(현지시간)까지 규모 5.5의 지진을 비롯한 여진이 63차례 발생했습니다.

오늘 대만 자유시보와 EBC 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41분 대만 타이둥현 관산(關山)진에서 발생한 이번 지진으로 최대 진도 6강(强)의 흔들림이 감지됐습니다.

이로 인해 타이둥 지역의 슈퍼마켓의 물건이 떨어져 파손되고 최대 진도 5강이 측정된 동부 화롄에서는 주택의 벽이 무너지기도 했으나,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부 가오슝과 타이난의 일부 지역에서 정전과 수도관 파손, 건물 일부분이 파손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북부 타이베이와 가오슝의 지하철은 일시적으로 운행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대만철도 당국은 북부 지룽 치두 지역에서 남부 핑둥까지 상·하행선 열차가 모두 연착했다고 밝혔습니다.

대만원자력위원회(AEC)는 원자력발전소가 모두 정상적으로 운영 중이라고 밝혔으며, 대만전력공사(TPC)는 핑둥현 헝춘의 제3 원전이 정상 운영 중이고 화롄과 핑둥 지역의 전력 공급이 정상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17일 대만 동부 6.4 지진 발생 지역(빨간색 별). / 사진=대만 중앙기상국 캡처
↑ 17일 대만 동부 6.4 지진 발생 지역(빨간색 별). / 사진=대만 중앙기상국 캡처

대만 중앙기상국 지진예측센터는 이번 지진이 올해 들어 발생한 7번째 규모 6.0 이상의 지진으로 규모 6 이상의 지진이 매년 2∼3차례 발생한 것에 비해 올해 많이 발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천궈창 기상국 지진예측센터장은 이번 지진이 해당 지역에서 1973년 이후 49년 만에 발생한 최대 규모라면서 알지 못하는 구조가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해당 지역에서 1998년 규모 5.5의 지진 등을 비롯해 규모 5.0의 지진은 7차례뿐이었다면서 이번 지진이 매우 이상한 지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번 지진이 비교적 얕은 층에서 발생해 지난 3월 23일(규모 6.7)에 이어 2번째로 규모가 큰 지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규모 5의 지진이 2일 내, 규모 4의 지진이 5일 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관측했습니다.

한편 1999년에는 타이완 중부에서 발생한 규모 7.6의 강진으로 2,000명 이상이 사망했으며, 2016년에도 타이완 남부에서 지진이 발생해 100명 이상이 숨진 바 있습니다.

[안유정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bwjd5550@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