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지구 1,100만㎞ 밖에서 '인류 첫 소행성 방어' 실험

기사입력 2022-09-25 19:30 l 최종수정 2022-09-25 2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구로 날아오는 소행성과 이를 막기 위한 인류의 노력, SF영화의 단골 소재죠.
미 항공우주국이 이런 상황에 대비해 지구에서 1,100만km 떨어진 우주에서 소행성 방어 실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우주선을 소행성과 충돌하게 해 궤도를 바꾸는 실험인데, 성공할 수 있을까요?
보도에 장명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지구를 향해 빠르게 날아오는 소행성.

이를 막기 위한 인류의 처절한 사투를 그린 SF 영화 '아마겟돈'입니다.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소행성 충돌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미 항공우주국 NASA가 인류 최초로 방어 실험을 진행합니다.

지난해 11월에 발사된 우주선이 오는 27일 오전 8시쯤 지구로부터 약 1,100만km 떨어진 우주에서 소행성과 충돌할 예정입니다.

▶ 인터뷰 : 카렌 폭스 / NASA 수석 과학커뮤니케이션 책임자
- "이 소행성 중 어느 것도 지구를 향해 있지 않지만, 만약 지구로 향하는 소행성을 발견한다면 소행성에 충격을 주고 궤도를 바꿀 수 있는지 시험하고 있습니다."

초속 6.1km로 이동하는 560kg 우주선을 지름 160m의 소행성과 충돌시켜 원래 궤도를 바꿀 수 있을 지가 관건입니다.

NASA는 우주망원경과 추가 파견 우주선을 통해 실험 결과를 파악한 뒤 소행성 방어 전략을 마련하는 데 활용할 계획입니다.

▶ 인터뷰 : 린들리 존슨 / NASA 행성 방위 책임자
- "이 실험은 지구에서의 우리의 미래와 지구상의 생명체에 매우 중요합니다."

우주선이 소행성과 충돌하지 못할 가능성은 10%에 불과하지만, 실험이 실패로 돌아가면 2년 뒤에 다시 시도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장명훈입니다. [ jmh07@mbn.co.kr ]

영상편집 : 김상진
그래픽 : 송지수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찰, '위장 전입 의혹' 유승민 불송치 결정
  • 윤상현 "전당대회 4월 말 지나야...5월이 현실론적"
  • “저게 여자?”…여자 상관 모욕·동기 훈련병 폭행한 20대 육군 훈련병 구속
  • 이탈리아 휴양지 이스키아섬 산사태…8명 사망·4명 실종 '안타까워'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 [카타르] 고개숙인 손흥민에 말없이 안아준 구자철…"내 마음이 찢어진 하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